신아일보

prev next
> 경제 > 건설·부동산·교통
쌍용건설, 정기 임원 인사 단행해외시장 공략 및 영업·기술력 강화 초점
천동환 기자  |  cdh4508@shinailbo.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1  17:54:34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이경석 전무.(사진=쌍용건설)
쌍용건설(대표이사 회장 김석준)이 11일 이경석 상무를 전무로 승진 발령하는 등 승진 6명과 신규선임 7명의 정기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총 13명의 승진 및 신규 선임 임원 중 해외 관련 임원이 7명에 달할 정도로 해외부문의 약진이 눈에 띈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글로벌 건설명가로 재도약하는 시점에 맞춰 국내외 영업과 기술력 강화, 관리능력 제고 등을 고려해 임원인사를 단행했다"고 말했다.

다음은 쌍용건설 정기 임원 인사 명단이다.

◇ 승진
▲ 전무 이경석 ▲ 상무 김민경·안재영 ▲ 상무보A 이상엽·이종현·유종식

◇ 신규 임원 선임
▲ 상무보B 김우상·서정호·한승표·엄경륜·손일주·신동규·황철비

[신아일보] 천동환 기자 cdh4508@shinailbo.co.kr

천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Click
1
'아는형님' 서현 "전 남자친구, 현재 은퇴했다"
2
우병우 구속영장 심사할 오민석 판사는 누구?
3
국회 분원 이전설 '솔솔'…세종시 부동산 '관심↑'
4
잇단 구설수 ‘LG전자’… 연구원 사망, 협력사 대금 논란 등 악재
5
"첫 발 뗄 시점 왔다"…후분양 전환 논의 '본격화'
6
유한킴벌리 물티슈 10종 판매업무정치 처분
7
‘2TV 생생정보’ 5명이 함께 먹는 ‘괴물탕수육’ 맛집 어디?
8
탄핵심판 선고 임박… 더 뜨거워진 촛불 열기
9
‘다시, 첫사랑’ 김승수-명세빈, 다시 이별… 엇갈린 '인연'
10
이달 1순위 마감단지 '전무'…청약미달 속출
기획·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