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외교부 당국자 “반기문 귀국의전, 결정된 바 없어”
외교부 당국자 “반기문 귀국의전, 결정된 바 없어”
  • 이은지 기자
  • 승인 2017.01.10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전·환영 행사 검토 언급했던 외교부 입장 ‘선회’… 야권 반발에 입장 바꾼 듯

▲ 반기문 UN 사무총장. (사진=신아일보 DB)
외교부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귀국 의전 지원 및 환영 행사와 관련해 결정된 부분은 아무 것도 없다고 밝혔다.

당초 의전 지원 및 환영 행사 검토를 언급했던 외교부의 입장이 ‘신중론’으로 변하는 모양새다.

외교부의 한 당국자는 10일 “반 전 총장의 의전이나 환영 행사와 관련해 결정된 부분은 아무 것도 없다”면서 “아직 윤병세 장관과의 면담 일정 등도 정해지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반 전 총장 측도 외교부에 의전 등과 관련한 별도의 요청은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의 다른 관계자는 “반 전 총장 측에서 공식 요청하면 그 범위 내에서 지원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지금 상황으로는 그쪽에서 (지원을)더 부담스러워할 것 같다”고 전했다.

앞서 외교부는 지난 5일 반 전 총장 환영 행사에 대해 “한국인 최초 유엔 수장으로서 많은 업적을 쌓고 귀국하는 반 전 총장을 환영하는 적정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귀국 직후 3부 요인, 즉 대통령 권한대행, 국회의장, 대법원장 면담 주선 등 전직 사무총장 자격의 공식 일정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도 이에 앞선 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반 전 총장에 대해 어떤 식으로는 무엇인가 해야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며 “행여나 잘못 받아들여지지 않도록 외교 차원에 국한해서 (환영 행사를) 하더라도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외교부가 반 전 총장 의전에 대해 입장을 선회한 것은 자칫 정치적 논란을 유발할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더불어민주당은 외교부의 반 전 총장 귀국 후의 일정 지원이 ‘대선 개입’, ‘선거 개입’으로 비칠 가능성이 있다면서 전면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추미애 대표는 지난 9일 “아무 법적 근거 없는 전관예우를 행사하겠다는 것은 박근혜 정부의 ‘반기문 띄우기’에 다름 아니다”라며 “반 전 총장도 부적절한 정부 지원을 과감히 사양하는 게 마땅한 도리”라고 지적했다.

또 주한미군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배치에 대한 중국의 보복, 부산 일본 총영사관 앞 소녀상 설치를 둘러싼 일본과의 관계, 미국 트럼프 신 행정부의 불확실성,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 위협 등 우리가 직면한 외교 상황에서 의전만 신경 쓴다는 비판도 제기된다.

이같이 외교부의 지원 자체가 반 전 총장과 외교부 모두에 부담스러운 상황이 되는 모습이 연출되면서 외교부가 먼저 나서 의전 지원이나 환영 행사를 준비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렵지 않겠냐는 의견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국제기구 수장에 대한 국제적 관례 수준의 의전을 고려했지만, 이마저도 정치적 논란을 빚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반 총장은 오는 12일 귀국할 예정으로 안팎의 의견을 수렴해 적절한 의전 수준을 찾기에 시간도 충분치 않은 상황이다.

[신아일보] 이은지 기자 e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