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영암군, 농어촌버스 1000원 단일요금제
영암군, 농어촌버스 1000원 단일요금제
  • 최정철 기자
  • 승인 2016.12.27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시행 준비 박차… 운전자 친절교육도 강화

전남 영암군은 민선6기 군수 공약으로 군민들에게 약속했던 ‘농어촌버스 1000원 단일요금제’가 내년 1월1일부터 본격 시행됨에 따라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단일요금제는 기존에 10Km초과시 추가요금을 더해 1200~4400원까지 차등으로 내야할 거리요금제 대신 탑승거리와 상관없이 어른 1000원, 청소년 800원, 초등생 500원만 내면 된다.

단일요금제가 적용되는 구간은 영암군에서 운영되는 2개 버스 운송회사(낭주교통,영암교통) 소속버스가 다니는 전 구간이다.

△영암군 관내에서 승·하차 하는 경우 △영암군 관내에서 승차해 인근 나주, 목포시 등 인접 시·군에 하차 하는 경우 △나주, 목포시등 인접 시·군에서 승차해 영암군 관내에서 하차하는 경우이다.

군은 1000원 버스 운행에 군민들의 혼선을 최소화 하기 위해 지난 11월부터 읍·면을 통해 현수막, 홍보물, 반상회 등 적극적인 홍보활동을 전개 해왔다.

또한 양대 운수회사 자체적으로 버스 운전자에 대한 친절교육을 대폭 확대해 1000원 버스 시행에 맞춰 쾌적한 버스환경 제공은 물론 군민들에게 친절한 버스로 거듭날 수 있도록 했다.

군은 1000원 버스 도입을 위해 지난달 8일 낭주교통, 영암교통과 단일요금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군 관계자는 "요금체계의 단순화로 운전자의 안전운전과 운행시간 단축 등 버스이용의 편리성에 큰 변화가 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신아일보] 영암/최정철 기자 jcchoi@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