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한미일, 내달 트럼프 행정부 출범전 외교차관 협의
한미일, 내달 트럼프 행정부 출범전 외교차관 협의
  • 이은지 기자
  • 승인 2016.12.26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워싱턴 개최 추진… 오바마 정권서 구축된 3국 연대 재확인
▲ 임성남 외교부 1차관(가운데),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부장관(왼쪽), 사이키 아키타카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자료사진=연합뉴스)

한국, 미국, 일본이 다음 달 워싱턴에서 외교차관 협의를 열고 대북제재와 안보협력 등을 논의할 전망이다.

26일 외교부 당국자에 따르면 한미일은 1월초 워싱턴에서 한미일 외교차관 협의를 개최하는 방향으로 조율 중이다.

이 당국자는 트럼프 행정부 출범을 앞두고 세 나라가 차관급 협의를 하는 의미에 대해 “대북정책 등 정책의 연속성과 계속성을 이어가는 차원”이라고 말했다.

각국 수석대표로는 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부장관, 스기야마 신스케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이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협의에선 지난 11월 30일 채택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신규 대북 제재 결의(2321호)와 지난 2일 한미일이 나란히 발표한 대북 독자 제재 등의 상황을 점검할 전망이다.

또 북한의 핵위협에 맞선 세 나라의 안보 공조 태세를 점검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달 한일간 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GSOMIA) 체결을 계기로 3국간에 군사정보 공유를 더 긴밀하게 하자는 의지를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외교차관 협의를 개최 배경은 트럼프 행정부의 외교·안보 정책에 불확실성이 큰 점을 고려한 것으로 분석된다.

또 한국, 일본 등 동맹국에 대한 미국의 방위 공약에 변함이 없어야 한다는 점을 확인하는 의미도 이번 회의에 포함된 것으로 풀이된다.

일본 교도통신은 “미국 측이 내년 1월 20일 미국 새 정부 출범 전 3국 차관 협의를 개최할 것을 강하게 요구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한국 박근혜 대통령이 ‘최순실 게이트 의혹’으로 궁지에 몰리면서 한미일 3국 관계에 불투명감이 증가하는 데 대한 위기감도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이번 협의에 미국의 버락 오바마 정권 아래서 구축된 3국간 연대를 재확인하는 의미가 있다”면서 “협의에서 중국의 해양진출 강화 행보를 겨냥해 ‘법의 지배’의 중요성에도 한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보도했다.

[신아일보] 이은지 기자 e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