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 100만원도 안쓰는 가구비율 13%…금융위기 수준
월 100만원도 안쓰는 가구비율 13%…금융위기 수준
  • 강태현 기자
  • 승인 2016.12.19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지출 200만∼400만원 가구 비중은 줄어드는 추세
▲ (신아일보 자료사진)

전체 가구 중 월지출 100만원 미만 가구가 차지하는 비율이 금융위기 당시 수준인 13%를 넘어섰다.

19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3분기 전체 가구 중 월평균 지출 100만원 미만 가구(2인 이상 가구 실질지출 기준) 비율은 13.01%였다. 이는 2009년 3분기 14.04%를 기록한 이후 가장 높은 것이다.

지난 2003년 관련 통계가 작성된 이후 10∼12% 사이를 오가던 월지출 100만원 미만 가구 비율은 금융위기 당시 13∼14%까지 치솟은 뒤 다시 8∼11% 수준으로 안정을 찾았다.

하지만 지난해 2분기 이후 다시 상승하기 시작, 올해 1분기 11.96%, 2분기 12.57%를 거쳐 지난 3분기 결국 13%를 넘어섰다.

전체 소비지출 구간별로 가구 분포 추이를 살펴보면 월지출 200만원 미만 가구 비중은 늘어나는 반면 월지출 200만∼400만원 가구 비중은 반대로 줄어드는 추세다.

이는 월지출 200만∼400만원인 가구가 주로 소비를 줄이면서 월지출 200만원 미만 구간으로 내려앉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는 대목이다.

월지출 100만∼200만원 가구의 비중은 금융위기 당시 37∼41%까지 상승했지만 2013년 1분기 31%대까지 떨어진 뒤 최근 다시 36∼38%대로 상승하는 추세다.

반면 금융위기 당시 26∼30%였던 월지출 200만∼300만원 가구 비중은 이후 32% 내외를 유지하다 다시 최근 다시 28%대로 떨어졌다.

월지출 300만∼400만 가구 비중 역시 금융위기 당시 10∼12% 였다가 14∼16%까지 올라간 뒤 최근 다시 11∼12% 내외로 주저앉았다.

월지출 400만원 이상 가구 비중은 매 분기 등락은 있지만 전체적으로 보합세를 보이며 9% 내외를 유지하고 있다.

이 같은 소비 위축을 반영하듯 최근 가계 지출 감소는 식료품 등 필수품을 중심으로 점점 심화하는 모양새다.

지난 3분기 전국의 2인 이상 가구의 식료품·비주류음료 지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2% 감소하면서 작년 4분기 이후 4개 분기 연속 쪼그라들었다. 2003년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이후 최장기간 감소세다.

[신아일보] 강태현 기자 thk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