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룡 "예보, 우리은행장 임원추천위에서 제외"
임종룡 "예보, 우리은행장 임원추천위에서 제외"
  • 윤광원 기자
  • 승인 2016.12.15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점주주들과 간담회…행장 선임 자율성 약속

임종룡 금융위원장이 우리은행의 경영 자율성을 보장하겠다고 다시 한 번 약속했다.

우리은행 지분을 21.4% 보유하고 있는 예금보험공사(예보)도 우리은행장 선임 과정에서 제외시킨다는 방침이다.
 
임 위원장은 15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우리은행 과점주주 5개사의 대표이사(CEO)들을 만나 "우리은행의 자율 경영에 대한 정부 약속은 반드시 지켜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 일환으로 단일 지분(21.4%)으로는 우리은행의 최대 주주인 예보가 차기 행장 선임을 위한 임원추천위원회(임추위)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예보는 우리은행에 비상임이사를 계속 보내되, 공적자금 관리 차원에서 필요한 최소한의 역할만 하기로 했다.
 
임 위원장은 "과점주주들이 추천한 사외이사들을 중심으로 임추위를 구성하고, 은행장 후보를 선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은행과 예보가 맺은 경영정상화 이행약정(MOU)은 오는 16일 해제하기로 했다.
 
예보가 보유한 잔여 지분 중 콜옵션 행사분 2.97%(행사가격 13866)를 제외한 18.4%는 과점주주의 기대이익을 고려해 매각하겠다는 방침도 설명했다.
 
콜옵션이란 미리 주식 가격을 정해놓고, 그 이상으로 주가가 올라도 기존 가격에 살 수 있도록 한 권리다.
 
임 위원장은 잔여 지분 매각 시기에 대해 "(과점주주들이) 어느 정도 기업가치 상승 이익을 획득할 수 있는 주가 수준에 도달한 이후 추진될 것"이라고 말했다.
 
과점주주들에게는 새로운 지배구조의 '롤 모델'을 구축해달라고 당부했다.
 
임 위원장은 "과점주주가 단일 주체가 아니기 때문에 합의에 도달하기 어렵고, 결국은 정부가 나설 것이라는 의견이 있다고 들었지만, 저는 전혀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며 집단지성과 경험을 공유해 우리은행을 이끌어 달라고 요청했다.
 
이 자리에는 유상호 한국투자증권 사장, 권용원 키움증권 사장, 차남규 한화생명 사장, 구한서 동양생명 사장, 송인준 IMM PE 대표가 참석했다.
 
[신아일보] 윤광원 기자 gwyoun171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