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가격의 끝' 프로젝트 최대 고객은 '엄마'
이마트 '가격의 끝' 프로젝트 최대 고객은 '엄마'
  • 손정은 기자
  • 승인 2016.12.14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유·기저귀 매출 급증… 전체 매출 성장 이끌어

▲ 이마트몰 아기 관련 주요 상품 매출 신장률(전년 동기, 표=연합뉴스)
올해 이마트가 시작한 '가격의 끝' 프로젝트의 최대 고객은 엄마들이었다.

14일 이마트에 따르면 육아 필수품인 분유와 기저귀 매출은 지난해 각각 전년 대비 27.3%, 12.0% 늘었으나, 올해 들어 11월 말까지 48.7%와 69.4% 증가해 이마트몰 전체 매출 신장률 25.8%를 크게 웃돌았다.

분유와 기저귀뿐만 아니라 '가격의 끝' 대상 상품이 아닌 다른 육아용품의 매출도 많이 증가했다.

지난해 25% 매출이 감소했던 유아 의류의 경우 올해에는 40% 증가했으며, 지난해 0.1% 증가에 그쳤던 유아 완구는 매출이 60% 수직 상승했다.

이마트는 '가격의 끝' 프로젝트의 효과로 온라인 쇼핑을 가장 활발하게 이용하는 20대 고객의 이마트몰 유입을 늘리는 효과도 거뒀다고 평가했다.

실제 '가격의 끝' 프로젝트 도입 이후 실질 구매력을 갖춘 20대 이상 연령대 중 20대의 매출 신장률이 42.1%로 가장 높았다.

온라인몰뿐만 아니라 아기용품 매출이 약세였던 이마트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엄마 고객들을 끌어들이는 효과를 낳았다고 이마트는 설명했다.

지난해 이마트 점포에서 기저귀 매출은 26.3% 감소했으나 올해 1월부터 11월까지 16.5% 신장했고, 구매 고객수도 11월 기준 170만 명으로 지난해보다 36만 명 늘었다.

지난해 27.9% 감소했던 오프라인 점포에서의 분유 매출도 11월까지 37.7% 신장했고, 구매 고객수도 80만 명에서 120만 명으로 늘었다.

아기용품 연관 구매 효과로 유아완구의 경우 전년 동기 대비 114.8% 신장하며 이마트 전체 상품 중 매출 신장률 1위를 차지했다.

출산율 감소로 유아완구 매출이 지난해 4.4% 줄었으나 1년만에 반전을 이뤄냈다.

이마트는 '가격의 끝' 상품이 우유, 시리얼, 전기히터 등 78개 품목으로 확대되면서 소셜커머스 등 다른 온라인업체에 내줬던 일부 상품의 가격 경쟁력을 회복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마트 이갑수 대표이사는 "2017년에도 가격의 끝 프로젝트는 이마트 가격 전략의 핵심이 될 것"이라며 "온라인과 오프라인에 관계없이 이마트가 가장 합리적인 가격으로 좋은 상품을 구매할 수 있는 유통업체임을 확고히 한다는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아일보] 손정은 기자 jes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