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AI 피해 소상공인 긴급자금 지원
KB국민은행, AI 피해 소상공인 긴급자금 지원
  • 강태현 기자
  • 승인 2016.12.14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출 신규지원 및 기한연장 조건 완화 등 실시

KB국민은행은 조류인플루엔자(AI)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 및 자영업자의 금융비용부담 완화를 위한 사업자대출 신규지원, 기한연장 조건 완화, 연체이자 면제 등의 금융지원을 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금융지원 대상은 AI로 인한 직접 피해 기업 뿐만 아니라 농축산물 도매 및 중개상 등 간접적으로 피해가 확인된 모든 소상공인이 대상이다.

지원금액은 피해규모 이내에서 운전자금은 최고 5억원, 우대금리는 최대 1.0%p 까지 지원한다.

또, 피해고객 중 만기가 도래하는 대출금을 보유하고 있는 경우 추가적인 원금상환 없이 최대 1.0%p 우대금리를 적용한 기한연장이 가능하며, 피해 발생일로부터 3개월 이내에 원리금을 정상 납입할 경우 연체이자를 면제한다.

KB국민은행은 피해기업에 대한 신속한 지원을 위해 해당 지역신용보증재단에 특별출연을 했으며, 이를 통해 AI 피해 기업에 신규대출을 우선 지원할 계획이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AI로 피해가 발생한 기업에 대해 금융비용부담 완화 및 신규 지원을 통해 일상의 모습을 되찾을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강태현 기자 thk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