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나눔과 꿈' 51개 지원기관 선정
삼성, '나눔과 꿈' 51개 지원기관 선정
  • 문정원 기자
  • 승인 2016.12.14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환경·문화·글로벌 4대 분야 비영리단체…100억원 지원

▲ 지난 8월 24일 서울시 중구 공동모금회 회관에서 열린 삼성과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나눔과 꿈’ 공모사업 설명회.(사진=삼성)

삼성과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14일 서울 중구 공동모금회 회관에서 '나눔과 꿈' 공모사업 선정기관 발표회를 개최한다.

'나눔과 꿈'은 삼성, 공동모금회, 비영리단체가 힘을 모아 나눔을 실천하며 더 행복한 세상의 꿈을 실현하는 사업으로 8월부터 시작됐다. 총 사업 지원비가 100억원 규모다.

삼성은 "아이디어는 있는데 재원이 부족한 비영리단체를 도와 복지 사각지대를 없애고 혁신적 사회공헌활동을 촉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은 사회복지·환경·문화·글로벌 등 4대 분야 지원기관 51곳을 선정, 내년부터 최장 3년간 사업을 지원하기로 했다.

그동안 1045개 기관의 제안을 접수해 20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70여명의 심사위원단이 엄격한 1, 2차 심사를 했다.

채택된 사업은 미처 주목하지 못한 새로운 문제를 발굴하거나 수혜자의 요구가 큰 과제가 주류를 이뤘다.

청각장애인 전문복지관 청음회관은 자막이 제공되는 청각장애인용 평생교육 온라인 포털 '하이 런(Hi Learn)' 구축 사업을 제안했다.

국제한국입양인봉사회는 영어가 유창한 해외입양인이 취약계층 청소년에게 영어와 해외문화를 교육하는 '미래 경제영토를 넓히다' 사업을 제시했다.

번동3단지종합사회복지관은 쓸모없는 물건을 집에 쌓아 놓는 질병인 저장강박증을 앓는 주민의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강북 청정이웃 지원센터'를 아이디어로 냈다.

한국연극인복지재단은 취약계층 연극인을 강사로 뽑아 탈북 아동·청소년에게 연극을 가르치는 '도담도담 연극교실' 사업을 응모했다.

지구촌공생회는 케냐 빈곤지역 청소년 농업교육과 무료급식을 위한 '마사이족 중·고교 농업교육장 조성' 프로젝트를 제안했다.

윤주화 삼성사회봉사단 사장은 "나눔과 꿈이 한 번에 끝나는 이벤트가 아니라 지속해서 사회공헌 혁신을 유도하는 사업이 되도록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문정원 기자 garden_b@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