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기무사, 軍 인트라넷 해킹사건 수사 착수
기무사, 軍 인트라넷 해킹사건 수사 착수
  • 박영훈 기자
  • 승인 2016.12.13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부 검찰단과 국군사이버사령부 압수수색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가 군 국방망(인트라넷) 해킹사건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국방부는 13일 기무사가 국방부 검찰단 지휘 아래 국군사이버사령부를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군 당국 등에 따르면 군은 지난 9월23일 신종 악성코드가 군 인터넷 백신 서버로 유포된 정황을 식별했다.

이 사실은 이틀 뒤인 9월25일 한민구 국방부 장관에게 보고됐고, 기밀자료가 유출됐다는 사실은 10월12일이 돼서야 확인됐다.

해킹공격으로 감염된 컴퓨터는 총 3200대로, 2500대는 군 인터넷용, 700대는 군 내무망용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 군은 인트라넷이 인터넷과 내부망으로 분리돼 있어 인터넷을 통해 군 내부망에 침입할 수 없다고 주장해왔다.

그러나 이번 사건을 통해 군의 주장은 거짓임이 드러났다.

또 해킹 인지 이후 10월20일 군을 대상으로 열린 국정감사에서도 관련 사실을 은폐하려던 것으로 드러나 국방위원들의 질타를 받기도 했다.

기무사와 군 검찰이 국군사이버사령부를 압수수색하면서 본격 수사에 나선만큼 해킹 사건의 파장은 커질 것으로 보인다.

기무사는 이번 인트라넷 해킹사고에 대해 기밀 유출 경위와 군 기밀 관리 준수 여부, 업무상 과실 여부 등 전반적인 사항을 수사 중이다.

또 해킹 사건이 발생한 뒤 군이 적절한 대응을 펼쳤는지에 대해서도 수사할 방침이다.

국방부 역시 수사결과에 따라 관련 업체와 관리부대, 사용자 등을 엄중 문책한다는 입장을 내놓고 있어 대규모 징계로 번질 것으로 보인다.

[신아일보] 박영훈 기자 yh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