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 뒤 한국 인구 2582만명으로 ‘반토막’
100년 뒤 한국 인구 2582만명으로 ‘반토막’
  • 배상익 기자
  • 승인 2016.12.08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명 중 4명은 노인… 유소년 인구는 9% 불과

2115년 우리나라의 인구는 2582만명 정도로 예측됐다. 이는 우리나라 지난해 인구의 절반 수준이다.

8일 통계청에 따르면 2115년 우리나라의 총인구는 2582만명으로 100년 전인 2015년(5101만명)의 절반 수준에 그칠 것으로 예측됐다.

인구추계는 국가의 연금 및 재정정책 등 중장기 경제·사회 발전계획에 필요한 장래 인구자료를 제공하기 위해 만든다.

통계청은 출산력과 국제순이동은 2065년 추계치가 지속될 것으로 가정했다.

또 사망력은 50년 추계(2015∼2065년)와 동일한 모형으로 예측했다.

그 결과 중위 시나리오상 2115년 우리나라의 총인구는 2582만명으로 예측됐다.

2065년(4302만명)과 비교하면 50년간 1720만명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통계청은 생산가능인구(15∼64세)는 전체의 48.1%인 1243만명이고, 65세 이상 고령인구가 이에 버금가는 42.5%(1098만명)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유소년인구(0∼14세)는 전체의 9.4%인 241만명에 불과할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생산가능인구 100명이 부양해야 할 유소년·고령인구를 뜻하는 총부양비는 107.7명, 노년부양비는 88.3명에 이를 것으로 분석됐다.

기대수명은 남자가 92.9세, 여자가 94.9세로 2065년(남자 88.4세, 여자 91.6세)보다도 높을 것으로 예측됐다.

높은 수준의 인구성장을 가정한 고위 시나리오상 100년 뒤 인구는 3957만명으로 4000만명에 육박했다.

반면 낮은 수준의 인구성장을 가정한 저위 추계상 2115년 인구는 1543만명에 불과할 것으로 나타났다.

[신아일보] 배상익 기자 news101@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