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한·일·중 3국 정상회의 연내 개최 불투명
한·일·중 3국 정상회의 연내 개최 불투명
  • 이은지 기자
  • 승인 2016.12.07 1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19∼20일 개최 하자”… 중국, 침묵으로 일관

한국과 일본 중국의 3국 정상회의가 연내 개최되기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

7일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올해 의장국인 일본은 19~20일에 회의를 열 것을 제시했다.

일본이 제시한 날짜에 회의를 열기 위해서는 이번 주 안에는 외교 당국자들 간의 준비 회의가 열려야 한다.

그러나 아직 중국 쪽에서 참가한다는 답을 주지 않아 연내 개최는 시간적으로 어려운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의 ‘침묵’은 최근 껄끄러운 중일 및 한중관계 뿐 아니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 소추가 추진되고 있는 한국의 정치 상황까지 감안한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주최국인 일본 정부도 연내 개최는 힘들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일본의 경우 오는 15일 일-러 정상회담, 오는 26∼27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진주만 방문 등 주요 일정들이 연말에 잡혀 있다.

따라서 한일중 정상회의를 위해서는 19∼20일 말고는 연내 다른 일정을 잡기 어려운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다.

따라서 박 대통령은 박정희 전 대통령에 이어 재임 중 일본은 단 한 차례도 방문하지 않은 대통령이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한편 한일중 정상회의는 1999년 아세안+3(한중일) 회의를 계기로 처음으로 열렸다. 2008년 이후부터는 별도의 3국 정상회의를 세나라에서 돌아가며 개최해왔다.

[신아일보] 이은지 기자 e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