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차량용 블랙박스 번호판도 식별 못해
일부 차량용 블랙박스 번호판도 식별 못해
  • 배상익 기자
  • 승인 2016.12.06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소비자원, 차량용 블랙박스 품질 시험·평가 결과 공개
▲ 블랙박스의 번호판 식별능력 비교. (자료=한국소비자원)

시중에서 많이 팔리는 블랙박스 중 일부 제품이 야간에 찍힌 영상이 잘 보이지 않는 등 기준 미달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원장 한견표)은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11개 업체, 11종의 차량용 블랙박스 제품을 대상으로 영상품질(번호판 식별성능, 시야각), 동영상 저장성능(저장속도, 메모리 사용량, 녹화안정성) 등 주요 품질시험과 내환경성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를 6일 공개했다.

번호판 식별성능을 확인한 결과, 유라이브(알바트로스4 MD-9400P), 아이로드(T10), 큐비아(R935), 아이나비(QXD950 View), 만도(KP100) 등 5개 제품은 전·후방의 번호판 식별성능이 주·야간 모두에서 '매우 우수'했다.

다본다(시크릿 SCR-K40F), 코원(오토캡슐 AN2) 등 2개 제품은 전방 야간에서 KS기준(해상도 278 line 이상)에 미달하는 등 야간에서 제품 간 품질 차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전·후방 녹화 영상에 대한 시야각을 확인한 결과, 제품별로 전방 시야각은 수평이 최대 1.5배(77∼116°), 수직은 1.4배(43∼60°), 후방 시야각은 수평이 최대 1.7배(67∼113°), 수직은 1.6배(38∼61°) 차이가 있었다.

다본다(시크릿 SCR-K40F), 코원(오토캡슐 AN2), 폰터스(SB300) 등 3개 제품은 전방 시야각에서 KS기준(수평 80°, 수직 50° 이상)에 미달했다.

저장속도(FPS)는 제품별로 전방이 최대 1.5배(20~30fps), 후방은 2배(15~30fps) 차이가 났다.

일부 제품은 비포장도로 주행이나 과속방지턱 넘기 때 발생할 수 있는 진동이나 충격에 취약했다.

충격 시험 결과 다본다·큐비아·만도·폰터스 4개 제품을 제외한 7개 제품의 후방 카메라가 먹통이 되거나 본체와 거치대가 분리됐다.

아이머큐리(가넷), 파인뷰(Solid 500), 폰터스 등 3개 제품은 진동 시험 중 거치대가 부서져 KS 미달 평가를 받았다.

메모리 사용량은 주행녹화 시 최대 3.2배(65~207 MB/분), 주차녹화 시 최대 5.9배(38~223MB/분) 차이가 있었다.

다만, 주행 중 녹화 영상의 미녹화 및 오류 발생여부를 확인하는 녹화 안정성에서는 전 제품 이상이 없었다.

이외에 저온(영하 20도)과 고온(영상 70도) 노출, 과전압, 충격 시 녹화 안정성 등에서는 모든 제품이 이상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소비자원은 ‘차량용 블랙박스’에 대한 비교정보를 스마트컨슈머 사이트내 비교공감을 통해 제공할 예정이다.

[신아일보] 배상익 기자 news101@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