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한미중러 이달 연쇄 고위회담… 대북결의 후속조치 논의
한미중러 이달 연쇄 고위회담… 대북결의 후속조치 논의
  • 이은지 기자
  • 승인 2016.12.06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병세 “한미 동맹 공고”… EU·호주, 독자 대북 제재 곧 합류

정부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 후속조치를 논의하기 위해 이달 중으로 미국, 중국, 러시아 현지에서 연쇄 양자 고위급회담을 갖는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5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빈에서 개막한 국제원자력기구(IAEA) 핵안보각료회의에 참석한 뒤 이같이 밝혔다.

윤 장관은 “북한의 5차 핵실험 이후 대응 방안을 조율하고 안보리 결의를 어떻게 이행할 것인지, 북한의 태도를 어떻게 볼 것인지, 도발 가능성 등 종합적으로 정책 협의를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한미일 3국은 이달 13일 서울에서 6자회담 수석대표 회의를 열고 북한 핵 문제를 논의한다.

윤 장관은 미국 트럼프 정부의 대북 정책과 관련해 “오바마 정부보다 어떤 면에서는 더 강하다”며 “한미 동맹은 트럼프 정부에서도 공고하게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과 미국의 직접 대화 가능성에 대해선 “트럼프 당선인이 대선 과정에서 한두 번 얘기했지만 최근 몇 달 언급하지 않는 것은 북한 제재에 나선 국제 사회의 분위기를 새 행정부도 잘 알고 있다는 신호로 해석할 수 있다”고 했다.

윤 장관은 대북제재에서 중국의 역할도 강조했다.

그는 “사드 문제로 한중 관계가 불편한 상황이지만 안보리 결의 채택 때 볼 수 있었듯이 북한 핵 문제는 중국이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건설적인 역할을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유럽연합(EU)과 호주가 대북제재에 동참할 것이라는 점도 언급했다.

윤 장관은 “유럽은 한국이나 미국과 달리 북한을 배려한다고 북한은 생각했겠지만, EU 제재는 미국 못지않게 강력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또 윤 장관은 북한이 핵을 포기하도록 만드는 과정에 IAEA 등 국제기구의 역할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윤 장관은 “제네바 합의나 2005년 9·19 공동성명의 약점이 검증체제였는데 IAEA는 북한 핵 문제가 어느 시점에서 검증 단계에 갔을 때 중추 역할을 할 것”이라며 “그런 가능성에 대비해 IAEA는 항상 준비돼 있다”고 말했다.

윤 장관은 “핵 안보정상회의가 4차례 회의를 끝으로 종료됨에 따라 핵 안보 논의 시스템이 IAEA 각료회의로 빠르게 이전되고 있다”며 “정상회의 종료 후 첫 각료회의를 한국이 주재한 것도 국제 사회의 신뢰를 보여주는 결과”라고 평가했다.

[신아일보] 이은지 기자 e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