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국민 78명당 1곳 외식업체 포화…경영난 식당 '속출'
국민 78명당 1곳 외식업체 포화…경영난 식당 '속출'
  • 손정은 기자
  • 승인 2016.12.05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김영란법·최순실게이트 여파로 식당가 한산
▲ 일산의 한 음식점이 김영란 메뉴를 내걸었지만 썰렁한 모습이다. (자료사진=연합뉴스)

경기둔화가 장기화 되는 가운데 식당은 계속 늘어나 포화상태에 이르렀다. 대다수의 식당들은 경영난에 허덕이고 있다.

5일 농림축산식품부의 '2016년도 식품산업 주요 지표'에 따르면 2014년 기준 음식점 및 주점업 사업체 수는 전년 대비 2.4% 늘어난 65만개였다.

우리나라 주민등록 인구 5133만 명을 기준으로 환산하면 식당이 국민 78명당 1개꼴로 있는 셈이다.

또 전체 음식점의 87.4%는 직원 수가 5명 미만인 소규모 음식점이었다.

퇴직자를 중심으로 영세 자영업자들이 너도나도 외식업에 뛰어들면서 외식업계가 포화 상태에 이른 것으로 풀이된다.

여기에는 질적인 성장 대신 가맹점 수 늘리기에만 급급했던 국내 외식 프랜차이즈들도 한몫했다는 분석도 있다.

프랜차이즈의 경우 퇴직자처럼 처음 외식업종에 진출하는 사람들이 안정적인 수익성을 보장받기 위해 찾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우리나라의 경우 본사에서 직접 운영하는 직영점이 없는 프랜차이즈가 60%(한국외식산업정책학회 집계 기준)에 달한다.

문제는 경기가 어려워지고 퇴직 및 실직자가 늘어나면서 상대적으로 진입 문턱이 낮은 외식업에 뛰어드는 사람들은 갈수록 많아지는 반면 외식 수요는 줄면서 문을 닫는 식당이 급증하는 악순환이 계속되고 있다는 점이다.

특히 올해는 청탁금지법(김영란법) 시행과 최근의 '최순실 게이트'까지 터지면서 식당들이 더 어려움을 겪고 있다.

실제로 농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지난 10월 발표한 '2016년 3/4분기 외식산업 경기전망지수'에서도 외식 소비가 감소하면서 4분기 전망은 지난해 수준에 한참 못 미치는 71.04p로 전망됐다.

한국외식산업정책학회장인 장수청 미국 퍼듀대학교 교수는 "일각에서는 세월호, 메르스 사태 이후 외식업계 경기가 '회복됐다'고 분석하지만 당시의 충격이 다소 완화된 것일 뿐, 실제로는 몇 년째 매출 하락세가 지속하고 있다"며 "청탁금지법 등의 영향으로 내년엔 매출 감소세가 더 가파르게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신아일보] 손정은 기자 jes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