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한·일·중 대테러협의회 15일 서울서 개최
한·일·중 대테러협의회 15일 서울서 개최
  • 이은지 기자
  • 승인 2016.11.13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러 없는 올림픽’ 개최 위한 협력 방안 논의

한국과 일본, 중국이 대(對)테러를 공조한다.

외교부는 13일 제4차 한·일·중 대테러협의회가 오는 15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 호텔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협의회에는 신맹호 외교부 국제안보대사, 구마마루 유지 일본 외무성 대 테러·초국가범죄 협력대사, 류광위안 중국 외교부 섭외안전국장이 각국 수석대표로 참석하며, 외교부 및 관계부처 담당관들도 자리한다.

협의회에서는 각국 대표들은 테러 위협을 평가하고 관련 정책을 공유한다.

또 외국인테러전투원 대응 및 테러자금조달 차단 등 테러 및 폭력적 극단주의 예방,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등 대규모 국제행사에 대비한 관계기관 간 협력 방안 등을 주요 의제로 다룬다.

특히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2020년 도쿄 하계올림픽,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각각 예정돼 있어 세 나라는 '테러 없는 올림픽' 개최를 위한 협력 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할 전망이다.

한편 같은 날 제7차 한·중 대테러협의회도 같은 장소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신아일보] 이은지 기자 e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