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아이오닉' 자동차 본고장서도 '인정'
현대차 '아이오닉' 자동차 본고장서도 '인정'
  • 이선진 기자
  • 승인 2016.11.10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獨 하이브리드차 평가서 프리우스 제쳐
아이오닉 EV도 신형 BMW 'i3'와 동등평가
▲ 아이오닉 일렉트릭(왼쪽)과 아이오닉 하이브리드(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의 하이브리드차 아이오닉이 무서운 속도로 친환경차 시장을 선도해나가고 있는 가운데, 독일에서 도요타의 프리우스 하이브리드를 제치고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10일 현대차에 따르면 아이오닉 하이브리드는 지난 10월 유럽 최고 권위의 자동차 전문지인 독일 아우토빌트(AutoBild)가 실시한 비교평가에서 프리우스 하이브리드보다 디자인, 차량 성능 등 주요지표 대부분에서 더욱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번 평가는 차체, 환경(이산화탄소 배출량, 공차중량, 주행소음 등), 주행다이나믹, 커넥티비티, 컴포트, 파워트레인, 비용 등 7가지 항목에 대해 750점 만점으로 평가됐다.

아이오닉 하이브리드는 이 중 5가지 항목에서 프리우스 하이브리드를 앞서며 총점 543점으로 529점의 프리우스 하이브리드를 제쳤다.

특히 아이오닉 하이브리드는 우수한 디자인을 갖췄다는 평가와 함께 6단 DCT(더블클러치트랜스미션) 적용으로 기어변속감이 뛰어나고 스포츠 주행 모드시 기대치보다 높은 가속성능을 보유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 아우토빌트는 아이오닉 일렉트릭과 신형 BMW i3를 간이평가해 발표했는데 두 차종 모두 별 다섯개 만점에 4개를 획득해 동등한 수준의 성적표를 받았다.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간이평가에서 민첩성과 핸들링, 고속 주행시 안정된 승차감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으며, 신형 BMW i3에 비해 내부 공간과 적재하중이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평가로 유럽서 현대차의 아이오닉이 상품 경쟁력을 인정받은 계기가 됐다"며 "국내 고객들에게도 아이오닉 하이브리드와 일렉트릭이 차량 구매에 매력적인 선택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이선진 기자 sjlee@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