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첫 해외법인 미얀마 진출
NH농협은행 첫 해외법인 미얀마 진출
  • 강태현 기자
  • 승인 2016.11.01 0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협파이낸스미얀마, 12월초 양곤주에 개점

 
NH농협은행은 미얀마 중앙정부로부터 1호 해외법인인 '농협파이낸스미얀마'의 소액대출법인(Micro Finance Institution, MFI) 최종설립 승인을 받았다고 1일 밝혔다.

농협은행 최초의 해외 현지법인인 농협파이낸스미얀마는 미얀마 경제수도인 양곤주를 거점으로 주로 농민과 서민고객 대상 소액대출업을 영위할 예정이다.

농협파이낸스미얀마는 다음달초 개점식을 갖고 본격적으로 미얀마 영업에 나설 예정이며, 현지 규제여건에 따라 중장기적으로는 소액대출업 확장은 물론 은행업 진출까지 계획 중이다.

농협은행은 이번 해외법인 승인이 매우 이례적인 케이스이며, 통상 5~6개월이 소요되는 인가기간을 고려할 때 이번 경우는 인가신청서 제출 후 양곤주 정부 및 중앙정부의 심사 및 승인기간이 2개월내에 빠른 속도로 진행됐다고 강조했다.

또, 이번 승인이 농업국가인 미얀마 정부가 농협의 농업·서민금융 전문성은 물론 경제·유통사업 역량까지 우수하게 평가해 미얀마에서도 한국 농협의 성공경험과 노하우를 전수해 주길 원했던 결과라고 밝혔다.

특히, 한국 코이카(KOICA)가 새마을운동 시범마을로 지정운영중인 양곤주내 5개 농촌마을을 주된 영업구역으로 선정해 여타 MFI대비 저렴한 금리로 영농자금 및 농기계할부금융을 지원하기로 한 부분이 주효했다고 평가했다.

한편, 농협은행은 지난 6월 인도 뉴델리 사무소 오픈과 연내 베트남 하노이 지점 영업개시 등 해외영업망 확대에 속도를 내고 있으며, 내년에도 캄보디아와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 농업개도국가를 중심으로 글로벌 진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신아일보] 강태현 기자 thk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