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윤병세 “宋 회고록, 대부분 당시 상황 충실히 반영”
윤병세 “宋 회고록, 대부분 당시 상황 충실히 반영”
  • 이은지 기자
  • 승인 2016.10.26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통위서 답변 “2007년 북한 인권결의안에 적극 찬성했다”
▲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26일 오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송민순 회고록’의 북한인권결의안 관련 부분에 대해 전체적으로 당시 상황을 충실히 반영했다고 밝혔다.

윤 장관은 26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2007년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과 관련된 우리 정부의 논의 상황을 설명해달라는 최경환 새누리당 의원의 질의에 “현직 외교장관이고, 국가기밀 측면도 있고, 현재도 북한 인권결의안을 심도 있게 논의하는 복합적인 측면에서 말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기억에 의해 할 수 있는 부분은 최대한 성의껏 사실에 가깝게 말하겠다는 것이고 기록과 관련된 건 관련 규정이 있어서 말하기 어렵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당시 세 차례의 회의에 참석해 찬반양론이 대립하는 상황에서 저는 적극적으로 찬성했다”는 설명했다.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회고록에 따르면 2007년 11월 15·16일 회의에서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이었던 문재인 민주당 전 대표를 비롯한 참석자들과 달리 자신은 결의안 찬성 의견을 냈다.

이후 결론에 이르지 못하자 18일 회의에서 문 전 대표가 북한에 물어보자는 김만복 당시 국정원장의 견해를 수용해 ‘사전 문의’했다고 송 전 장관은 밝혔다.

그러나 문 전 대표와 다른 참석자들은 16일 회의에서 노무현 대통령이 기권 결정을 내린 상황에서도 송 전 장관이 의사를 굽히지 않자 설득 차원에서 18일 회의를 열었고 이후 북한에 ‘사후 통보’하기로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2007년 11월 16일 회의에 김만복 국정원장이 참석했다는 송 전 장관의 주장과 달리 문 전 대표가 ‘그날 김 원장이 참석하지 않았다’고 엇갈린 진술을 하고 있는데 대해 윤 장관은 “제 기억에는 대부분의 안보정책조정회의 구성원은 참석한 것으로 아는데 김만복 원장 참석 여부는 특별히 기억할 수 없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이은지 기자 e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