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갤럭시 노트7 교환율 저조… 10%도 넘지 못해
갤럭시 노트7 교환율 저조… 10%도 넘지 못해
  • 전민준 기자
  • 승인 2016.10.18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판매된 55만대 중 약 50만대 여전히 사용되고 있어

▲ 서울 마포구 서교동 한 이동통신 매장에서 고객이 삼성 갤럭시 노트7 교환에 필요한 서류작업을 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삼성전자가 출시한 갤럭시 노트7의 교환율이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지난 13일부터 교환을 시작한 이후 첫 주말인 15~16일 교환율이 5% 미만을 기록하는 등 최근까지 10%를 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내에서만 55만대가 판매된 가운데 50만대 가량이 교환을 받지 않고 여전히 사용되고 있는 셈이다.

일부 소비자들이 갤럭시 노트7을 이용하고 있는 이유로 마땅한 대체 스마트폰이 없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현재 시중에는 갤럭시 노트7을 대체할 만한 다양한 스마트폰들이 나와 있는 상황이다.

LG전자는 지난달 29일 V20을 출시했으며, 애플은 오는 21일 아이폰7과 아이폰7플러스를 출시한다.

소니 엑스페리아XZ, 블랙베리 프리브, TG앤컴퍼니 루나S 등도 대체폰이 될 수 있다.

삼성전자 역시 갤럭시 노트7을 대신해 갤럭시S7, 갤럭시S7엣지, 갤럭시 노트5 등 다른 삼성폰을 제안하고 있다.

그러나 상당수 소비자는 삼성 이외의 제품이 낯설다는 점과 추후 삼성전자가 갤럭시 S8이나 갤럭시 노트8 교환 등 추가 혜택을 제시하길 기대하며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교환 시기를 최대한 늦추는 모습이다.

삼성전자 측은 이에 대해 “현재 갤럭시S8 교환 등 새로운 혜택은 고려하고 있지 않다”며 “발화 사고가 발생할지 모르니 즉시 기기를 교환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또 제품 교환 기한인 12월31일이 지나면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등이 어려워질 수 있어 갤럭시 노트7을 계속 쓰는 것이 위험할 뿐 아니라 불편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신아일보] 전민준 기자 mjje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