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갤노트 7 교환·환불, 어떤 방법이 제일 효율적일까?
갤노트 7 교환·환불, 어떤 방법이 제일 효율적일까?
  • 전호정 기자
  • 승인 2016.10.13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부터 연말까지 구매처서 타제품으로 교환
환불 후 통신사 변경 가능… 사은품 반납 안해도 돼
재고수량 등 사전 확인해야 헛걸음 피할 수 있어
 

출시 2달여 만에 단종된 삼성전자의 갤럭시 노트7에 대한 교환과 환불이 오늘(13일)부터 시작됐다.

12월 31일까지 진행되는 교환·환불은 최초로 구매한 매장에서 가능하다. 무약정 단말기를 오픈 마켓 등에서 구매한 고객은 개통 매장에서 통신사 약정 해지 후 구매처에서 교환·환불할 수 있다.

갤노트7 기기를 매장에 가져가면 이통 3사 공통으로 삼성전자 다른 제품은 물론 타 제조사 모델로 교환하는 게 가능하다.

가령, LG전자 V20이나 21일 국내 출시 되는 애플 아이폰7 등 타사 제품으로도 교환할 수 있다. 갤노트7과의 출고가 차이는 모두 보전해준다.

다만 삼성전자는 자사 제품으로 교환을 진행하는 고객에게만 모바일 상품권 3만원을 제공한다.

제품 교환 대신 환불을 원하는 이용자는 별도의 위약금 없이 개통을 취소할 수 있다.

갤노트7을 반납하면 단말기 구입 비용도 온전히 돌려받을 수 있다.

환불 후 통신사 이동도 할 수 있다. 단, 번호이동을 하고자 하는 이용자는 이통사 간 협의를 기다려야 한다.

교환·환불은 연말까지 최초 구매한 매장에서 가능하며, 구매시 받았던 기어핏2 등 사은품은 반납하지 않아도 된다.

공식판매처에서 구입한 악세사리의 경우 제품과 영수증을 함께 가져가면 환불 받을 수 있다.

절차는 SK텔레콤과 KT 고객은 결제 취소를 통해 지불 금액을 돌려받은 뒤 새 단말기를 재구매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이 과정에서 공시지원금 위약금과 선택약정 할인반환금은 지불하지 않아도 된다. 다른 제품으로 교환할 경우 약정계약은 그대로 유지된다.

LG유플러스의 경우 결제 취소를 하지 않고 기기변경을 한뒤 계 좌로 차액을 돌려받거나 다음 달 청구요금에서 차감 받는 식으로 진행된다.

SK텔레콤 제휴카드 'T삼성카드2 v2'로 갤럭시노트7을 산 고객은 다른 제품으로 교환해도 2년간 최대 48만원의 할인 혜택을 그대로 받을 수 있다. KT도 제휴카드 혜택을 유지하기로 했다.

'LG유플러스 신한 라이트플랜' 카드에 가입한 고객은 이달 20일까지 갤럭시S6·S6엣지, 갤럭시S7·S7엣지, G5, 아이폰6S·6S플러스, V20, 갤럭시노트5로 교체하면 기존 혜택을 계속 적용받는다.

하지만 삼성전자의 최신 기종으로 기기를 변경할 때 잔여 할부금을 면제해주는 SK텔레콤의 보험연계 프로그램 'T갤럭시클럽'은 중단된다. 다만 이미 납부한 이용료는 모두 환불받을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단말 구매 지원 프로그램 'R클럽' 가입자가 다른 제품으로 교환하더라도 계속해서 혜택을 제공한다. 스마트폰 보험 '폰케어플러스' 가입자는 교환일부터 신규 계약으로 적용된다.

또 갤럭시노트7 예약가입자 중 아직 단말기를 받지 못한 고객은 오는 15일까지 갤럭시S7이나 갤럭시노트5로 교환하면 기어핏2, 10만원 상당의 삼성페이 마일리지 등 기존 예약가입 혜택을 동일하게 제공받는다.

LG유플러스도 예약가입은 했으나 아직 미개통고객이라면 갤럭시S7, 갤럭시노트5로 교환하는 고객에게 자체 사은품을 증정할 계획이다.

매장 방문 전에는 반드시 재고가 있는지부터 확인해야 헛걸음을 안할 수 있다.

KT는 고객 혼선과 일선 유통망의 업무혼잡을 막기 위해 방문 예정일자를 고객에게 미리 알려줄 예정이다.

[신아일보] 전호정 기자 jhj@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