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운송거부 거의 없어… 물류차질 미미”
국토부 “운송거부 거의 없어… 물류차질 미미”
  • 천동환 기자
  • 승인 2016.10.12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가보조금 지급정지 절차 착수… 신원 확보해 지자체에 통보

▲ 화물연대가 운송거부에 들어간 10일 부산 남구 신선대부두 인근에 있는 한 주차장에 화물차 수십 대가 멈춰서 있다. (사진=연합뉴스)
화물연대가 10일 오전 0시를 기해 집단운송거부에 돌입했지만, 실제 운송거부에 따른 물류차질은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컨테이너를 운송하는 대표 업체인 CTCA(통합물류협회 컨테이너 운송위원회) 소속 15개사와 일반운송업체 77개사의 운전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전날 오후 10시 기준 컨테이너 차량 운전자 8377명 가운데 운송회사의 지시를 거부하거나 연락을 두절한 운전자는 한 명도 없었다.

또 물량이 없어 일을 쉬었거나 회사에 미리 사정을 얘기하고 업무에 참여하지 않은 단순 운송 미참여자는 첫날 1426명(17%)에서 919명(11%)으로 줄었다.

다만 이번 집계 결과는 전체 컨테이너 차량 2만1757대의 38.5%에 해당한다.

국토부는 나머지 62%가량은 소규모 운송업체에 소속돼 개별적으로 영업하기 때문에 구체적인 운송 상황을 파악하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화물연대 소속 운전자 중 집단운송거부 참여자가 거의 없고 비화물연대 운전자의 운송거부 동조 움직임도 나타나지 않으면서 물류차질은 크지 않은 상황이다.

전날 기준 전국 주요 항만의 컨테이너 반출입량은 평소의 88.9%인 5만4407TEU(1TEU는 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로 운송거부 첫날인 10일보다 6.1% 증가했다.

전국 항만의 컨테이너 장치율은 58.2%(53만6981TEU), 부산항은 67.2% 수준이다. 컨테이너 장치율은 통상 85%에 이르면 항만 운영에 차질을 빚는다.

국토부는 전날 부산 신항·북항, 인천항, 의왕 컨테이너기지(ICD) 등지에서 화물연대 소속 운전자 3300여명(경찰 추산)이 농성에 참여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국토부는 물류 차질 최소화를 위해 지난 11일 군위탁 컨테이너 화물차를 부산지역에만 47대를 배차해 운송에 활용했다.

국토부의 지방국토사무소·한국도로공사의 컨테이너 화물차 총 18대를 의왕ICD에 10대, 부산항에 8대 배치했다.

또 가맹사업자 소속 화물차를 중심으로 확보한 운휴차량은 총 245대가 운송에 참여, 자가용 화물차도 47대를 허가 완료했다고 밝혔다.

유가보조금 지급정지 절차에도 착수했다. 집단운송거부에 참여한 운전자 7명의 신원을 확보하고 해당 지자체에 유가보조금 지급 정지등을 통보했다.

[신아일보] 천동환 기자 cdh4508@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