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윤병세 “정부, 훨씬 강력한 대북 독자제재 검토”
윤병세 “정부, 훨씬 강력한 대북 독자제재 검토”
  • 이은지 기자
  • 승인 2016.10.10 2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파워 대사 면담… 한미 간 다양한 레벨 독자제재 조율
▲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청사에서 방한중인 서맨사 파워 유엔주재 미국대사를 접견하고 있다.ⓒ연합뉴스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훨씬 강력한 대북 독자제재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 장관은 10일 서울 세종로 외교부 청사에서 방한 중인 서맨사 파워 유엔주재 미국대사와 면담 직후 기자들에게 “우리 정부는 지난 3월 취했던 독자제재에 이어 훨씬 더 강력한 (대북) 독자제재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장관은 이날 면담에서 대북 독자제재에 대한 한미간 심도 있는 논의가 진행됐음을 시사했다.

그는 “오늘 파워 대사와의 협의를 포함해 한미 간에는 다양한 레벨에서 독자제재 문제에 대해 조율하고 있다”며 “한미간 협의에 추가해 EU(유럽연합)나 일본도 독자제재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장관과 나란히 선 파워 대사는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 논의와 관련해 “우리는 24시간 동안 새로운 결의안이 가능한 한 빨리 통과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면서 “내일 출국하면서 이 협상을 매듭짓기 위한 열의를 갖고 유엔으로 돌아가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파워 대사는 “매우 강렬한 협상이며, 정치적 질문은 물론 기술적 이슈도 포함돼 있다. 북한이 대량파괴무기의 진화에 사용하는 돈의 원천에 대해서도 들여다보고 있다”면서 “한미는 내용적으로 변화를 불러일으키고, 북한 지도부의 셈법을 바꿀 수 있는 결의안에 대해서도 단합된 입장”이라고 말했다.

파워 대사는 결의안 채택을 위한 중국과 러시아와 협조 문제에 대해 “중국 정부와 최고위급에서 대화를 나눴고, 최고위급 논의 기조를 유지하고 심화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어 “러시아 및 다른 국가들과 강력한 결의안 도출을 위해 모든 정치적 역량을 발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파워 대사는 이날 윤 장관과의 면담에 앞서 홍용표 통일부 장관과 차기 유엔주재 대사로 내정된 조태열 외교부 2차관을 각각 만났다.

한편 이날 협의에서는 안보리 결의의 조속한 채택과 중국, 러시아의 협력을 끌어낼 방안 등에 대해 집중적인 협의가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의 반대로 빠진 북한에 대한 원유공급 중단이나 민생 목적의 경우 예외적으로 허용돼왔던 북한산 석탄·철광석 수출금지 등 강력한 제재를 결의안에 넣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지만 중국 측의 미온적인 태도로 안보리 결의가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아일보] 이은지 기자 e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