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퇴원 후 첫 국회 출근… 교문위 국감도 출석
이정현, 퇴원 후 첫 국회 출근… 교문위 국감도 출석
  • 이원한 기자
  • 승인 2016.10.10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제3차 태풍 피해 대책 당정협의에 참석하며 정진석 원내대표와 포옹하고 있다. 이 대표는 1주일간의 단식 농성을 끝낸 뒤 9일까지 3박 4일 동안 전국 각지를 돌며 민생현장 강행군을 마친 뒤 이날 국회에 복귀했다. ⓒ연합뉴스
단식투쟁 후유증으로 병원에 입원했다가 퇴원한 이후 민생 행보에 나섰던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10일 여의도에 복귀했다.

이 대표는 이 대표는 10일 오전 8시 국회에서 태풍 피해와 관련해 장·차관급이 참석하는 고위급 당정회의를 주재했다.

지난 6일 의료진들의 만류에도 퇴원을 강행한 뒤 지난 주 대전 현충원, 울산, 부산, 경남 양산, 제주, 전남 순천, 전북 김제, 충북 영동, 경기 수원 등을 찾는 강행군을 펼친 이후 사실상 당무복귀다.

이 대표는 각 부처 관료들과 함께 이번 피해 지역의 현황 및 피해복구 상황에 대한 브리핑을 듣고, 대책 마련에 총력을 기울이는 모습을 보였다.

이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가급적이면 오늘 중으로 (태풍 피해지역을) 재난특별지역으로 선포해달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그는 또 이날부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도 출석한다.

이 대표가 소속된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미르·K스포츠재단 의혹과 관련한 최순실씨와 차은택 CF 감독, 이승철 전국경제인연합 상근부회장, 최경희 이화여대 총장에 대한 증인채택 여부를 놓고 여야 신경전이 이어지며 파행을 거듭하고 있다.

이 대표 측 관계자는 "입원해있느라 놓친 기간만큼 더 열심히 하겠다는 의지가 크다"고 말했다.

미르·K스포츠 재단을 향한 총공세를 펴고 있는 야당 앞에서 이 대표가 새누리당 의원들과 함께 어떤 식으로 대응할 지가 주목된다.

[신아일보] 이원한 기자 w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