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대기업집단 계열사 한달 새 600여개 감소
대기업집단 계열사 한달 새 600여개 감소
  • 김흥수 기자
  • 승인 2016.10.04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대기업 소속사 1141개… 자산기준 상향 영향

공정거래위원회는 이달 1일 기준 상호출자·채무보증제한 기업집단(대기업집단) 소속회사 수는 1141개로 한달 사이 628개사가 감소했다고 4일 밝혔다.

대기업집단 소속회사 수가 대폭 줄어든 데에는 대기업집단 자산 기준을 5조원에서 10조원으로 올리고 공기업집단을 일괄 제외하도록 한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안이 큰 영향을 미쳤다는 게 공정위의 설명이다.

지난달 30일 공정거래법 시행령 개정안이 시행되면서 대기업집단 수는 65개에서 28개로 줄었고 소속회사 수는 631개 줄어들었다.

이외 회사설립, 흡수합병 등을 이유로 대기업집단 소속회사 수는 한 달 새 2개사가 감소했고 5개사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미래에셋, 현대백화점, 부영, LG 등 총 4개 집단이 5개사를 계열사로 편입했다.

미래에셋은 보험대리점업체 미래에셋모바일과 부동산업체 와이케이디벨롭먼트를 설립해 계열사로 편입했다.

현대백화점은 면세점업체 현대백화점면세점을, 부영은 관광레저시설임대업체 천원개발을 설립했다.

LG가 설립한 서비스음식업체 행복마루도 LG의 계열사가 됐다.

금호아시아나는 금호기업을 흡수합병했고 케이티는 케이리얼티임대주택제8호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의 지분을 매각해 계열사에서 제외했다.

[신아일보] 김흥수 기자 saxofon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