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서민금융토론회] 정세균 국회의장 축사
[서민금융토론회] 정세균 국회의장 축사
  • 조재형 기자
  • 승인 2016.09.28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민금융 정책은 국회·정부·유관기관의 긴밀한 협업 전제돼야”
▲ 정세균 국회의장 ⓒ연합뉴스

정세균 국회의장은 서민금융의 정책 방향에 대해 “국회와 정부, 유관기관 간의 긴밀한 협업이 전제돼야 한다”고 밝혔다.

정 의장은 28일 ‘2016 서민금융정책 토론회’의 축사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세계경제의 불안 속에 한국경제가 휘청거리고 있다”며 “경기가 안 좋아질수록 그 고통은 서민에게 집중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가계대출 규모가 1200조원을 넘어섰고 빚의 악순환에 갇혀 서민들의 주름살은 더욱 깊어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정 의장은 “서민금융 지원정책이 제대로 구현되기 위해선 국회와 정부, 유관기관 간의 유기적이고 긴밀한 협업이 전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날 토론회가 시기상 적기임을 강조하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정 의장은 “올해 3월 ‘서민의 금융생활 지원에 관한 법률’이 제정된 데 이어 지난 23일 서민금융기관이 모인 관제탑 역할을 할 ‘서민금융진흥원’이 출범했다”며 “오늘 토론회는 진흥원 출범에 맞춰 열리는 자리인 만큼 더욱 의미가 크다”고 전했다.

또 “‘서민금융진흥원법 시행과 서민금융이 나아갈 방향’이란 주제로 열리는 오늘 토론회가 서민금융이 나가야 할 구체적인 정책방향과 해법을 도출해 서민들에게 힘이 되는 소중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신아일보] 조재형 기자 grind@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