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정부, 위안부재단 통해 日 추가조치 의견 교환
정부, 위안부재단 통해 日 추가조치 의견 교환
  • 이은지 기자
  • 승인 2016.09.20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총리 명의 서한 포함 등 담겨

정부가 ‘화해·치유 재단’을 통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명의의 사죄 편지를 일본 측에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선남국 외교부 부대변인은 20일 정례 브리핑을 통해 재단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 회복 및 마음의 상처 치유를 위한 방안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일본 총리 명의 서한을 포함한 일본 측의 추가적 조치에 대한 의견교환이 있었던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최근 화해·치유 재단은 일본 정부의 출연금을 피해자에게 지급할 때 아베 총리 명의의 사죄 편지를 함께 전달하는 방안을 일본 정부에 요구했으나 아직 대답을 듣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일부 언론은 화해치유재단이 일본 정부의 출연금을 피해자에게 지급할 때 함께 전할 아베 총리 명의의 사죄편지를 일본 측에 요구했으나 아직 일본 정부의 답변이 없다고 보도했다.

[신아일보] 이은지 기자 e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