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한·일 외교장관, 대북제재·압박 강화조치 모색
한·일 외교장관, 대북제재·압박 강화조치 모색
  • 이은지 기자
  • 승인 2016.09.19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 전례 없는 위협에 우려 표명… 안전보장 분야 협력 강화에 의견

▲ 윤병세 외교부장관(맨 왼쪽)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오른쪽 두번째)이 1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매리엇 이스트 사이드 호텔에서 북핵 정국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과 일본 외교장관이 회담을 통해 강력한 대북 제재와 함께 압박 강화 조치를 모색해 나가기로 논의했다.

19일 외교부에 따르면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18일(현지시간) 한·미·일 3국 외교장관 회담을 가진 후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과 별도로 양자 회담을 가졌다.

이날 회담에서 양국은 한미일 공조를 강화하는 동시에 중국, 러시아를 포함한 국제사회와 협력해 유엔 안보리의 추가 대북제재 결의를 포함한 대북 압박 조치를 추진한다는데 뜻을 같이했다.

윤 장관과 기시다 외무상은 회담에서 북한이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에도 올해 두 차례에 걸쳐 핵실험을 감행하고 각종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등 과거 어느 때보다 빈번하고 강도 높은 도발을 통해 전례 없이 위협을 고조시키고 있는 데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

또 두 장관은 북한의 5차 핵실험 이후 한일 양국이 정상간 및 외교장관 간 신속한 전화통화를 통해 긴밀하게 공조한 점을 평가했다.

일본 공영방송 NHK는 두 장관이 안전보장 분야 협력 강화에 의견을 모았다고 보도했다.

이런 점으로 미뤄 일본 측에서 한·일간 군사정보보호협정의 체결 필요성을 거듭 제기했을 가능성이 있을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신아일보] 이은지 기자 e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