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日, 화해치유재단에 ‘위안부 합의 10억엔’ 송금
日, 화해치유재단에 ‘위안부 합의 10억엔’ 송금
  • 이은지 기자
  • 승인 2016.09.01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금 완료되면서 일본 측 핵심 이행조치는 사실상 마무리

일본 정부가 위안부 피해자 지원을 위한 10억엔(약 108억원)이 입금된 것으로 확인됐다.

1일 외교 소식통과 재단 관계자 등에 따르면 전날 일본 측이 출연한 10억엔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을 위한 화해·치유재단에 1일 입금된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

일본 측이 전날 송금했지만 금융 관련 기술적 절차 문제 때문에 입금 확인까지 하루가 소요된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이 10억엔을 보내면서 지난해 12월28일 한일간 위안부 합의에 따라 일본 측이 해야 할 핵심 이행조치는 마무리됐다.

앞서 화해·치유재단은 10억엔을 재원으로 위안부 피해자 중 생존자 46명에 대해서는 1억원씩을, 사망자 199명에 대해서는 유족들에게 2000만원 규모의 현금을 분할지급하기로 했다.

생존자는 현재 40명이지만 지난해 12월28일 한일간 위안부 합의 타결 시 생존했다가 이후 사망한 6명에게도 생존자와 마찬가지로 1억원이 지급된다.

재단의 기본 지원대상은 위안부 피해자 245명으로, 정부에 공식 등록된 238명에다 대일항쟁위원회에서 피해자로 인정한 7명(사망자)을 포함한 숫자다.

10억엔 가운데 약 80%는 피해자들에게 직접 현금으로 지급된다. 나머지 20%는 재단의 목적에 비춰 적절하다고 판단되는 모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위한 추모 등 상징적 사업에 사용될 예정이다.

[신아일보] 이은지 기자 e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