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日 정부, 31일 위안부 재단 10억엔 송금 예정
日 정부, 31일 위안부 재단 10억엔 송금 예정
  • 이은지 기자
  • 승인 2016.08.31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금 완료되면 일본 측 핵심 이행조치는 사실상 마무리

▲ (사진=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위안부 피해자 지원을 위한 10억엔(108억여원)을 출연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31일 외교 소식통과 재단 관계자 등에 따르면 일본 측은 이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을 위한 화해·치유재단 계좌로 10억엔을 송금할 예정이다.

일본 측의 10억엔 송금 계획은 한일 양국간 외교채널을 통해서도 공유된 것으로 알려졌다.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이 이날 10억엔 출연과 관련해 최종 조율하고 있다고 말해 송금 절차가 완료될 것이라는 뜻을 표명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외무성 관계자는 이날 중에라도 송금될 것이라는 의견을 밝혔다.

이날 입금이 이뤄지면 일본 정부가 지난 24일 각의 결정을 통해 10억엔 출연을 최종적으로 확정한 지 1주일 만에 송금 절차가 완료되는 것이다.

이에 따라 지난해 12월28일 한일간 위안부 합의에 따라 일본 측이 해야 할 핵심 이행조치는 사실상 마무리되게 됐다.

앞서 화해·치유재단은 10억엔을 재원으로 위안부 피해자 중 생존자 46명에 대해서는 1억원씩을, 사망자 199명에 대해서는 유족들에게 2000만원 규모의 현금을 분할지급하기로 했다.

생존자는 현재 40명이지만 지난해 12월28일 한일간 위안부 합의 타결 시 생존했다가 이후 사망한 6명에게도 생존자와 마찬가지로 1억원이 지급된다.

재단의 기본 지원대상은 위안부 피해자 245명으로, 정부에 공식 등록된 238명에다 대일항쟁위원회에서 피해자로 인정한 7명(사망자)을 포함한 숫자다.

10억엔 가운데 약 80%는 피해자들에게 직접 현금으로 지급된다. 나머지 20%는 재단의 목적에 비춰 적절하다고 판단되는 모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위한 추모 등 상징적 사업에 사용될 예정이다.

[신아일보] 이은지 기자 e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