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외교부 "위안부 생존자 1억·사망자 2000만원"
외교부 "위안부 생존자 1억·사망자 2000만원"
  • 이은지 기자
  • 승인 2016.08.25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예 존엄회복.상처치유 위한 현금 지급"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생존자 1억원, 사망자 2000만원 규모의 현금을 각각 지급하기로 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일본 정부가 이르면 이달 중 송금할 위안부 재단 출연금 10억엔(111억원)의 사용방안과 관련, 25일 "위안부 피해자의 명예와 존엄의 회복 및 마음의 상처 치유를 위한 현금으로 쓰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만 생존자에게 제공될 1억원이라는 액수는 '상한선'이 아닌 '가이드라인'이기 때문에 경우에 따라서는 1억원을 넘을 수도 있다고 외교부 당국자는 전했다.

지원금을 받는 생존·사망 피해자 구분 기준일은 양국 정부가 피해자 문제에 대해 합의했던 지난해 12월28일이다.

이 기준에 따르면 생존 피해자는 46명, 사망 피해자는 199명이다.

10억엔을 활용한 사업은 피해자 개인을 대상으로 한 현금 지급 사업과 모든 피해자들을 위한 사업으로 나눠서 추진된다.

현금 지급과 별개로 추진될 재단의 사업은 작년 12월 28일 도출된 한일 정부간 합의에 입각해 양국 정부가 적절하다고 생각하는 범위 안에서 재단이 자율적으로 결정하게 된다.

정부 당국자는 "개별 피해자 대상 사업의 경우 전액 현금으로 지급하기로 한 것은 상당한 의미가 있다"며 "명목도 의료·복지로 한정하지 않고 명예회복, 상처치유라는 포괄적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아일보] 이은지 기자 e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