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충남지역 교통사고 사망자 크게 감소
충남지역 교통사고 사망자 크게 감소
  • 김기룡·민형관 기자
  • 승인 2016.08.21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 분석 결과, 1~7월 191명… 전년보다 12.8% 줄어

올해 충남도내 교통사고 사망자가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5세 이상 노인 교통사고 사망자는 도의 각종 교통사고 예방 대책 추진에 힘입어 전체 사망 감소율을 웃도는 것으로 분석됐다.

21일 충남도가 최근 도내에서 발생한 교통사고(고속도로 제외)를 분석한 결과 올해 1~7월 사망자는 모두 191명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219명에 비해 28명(12.8%) 줄어든 규모다.

특히 노인 교통사고 사망자는 지난해 동기 98명에서 올해 85명으로 13명(13.3%) 감소했다.

월별로는 1월 30명, 2월 16명, 3월 26명, 4월 34명, 5월 34명, 6월 27명, 7월 24명 등으로, 2~3월은 지난해 보다 줄었으나 봄나들이철인 4~5월은 소폭 증가했다.

또 6~7월에는 교통사고 사망자가 17명 감소했는데, 지난해 같은 기간 메르스 사태로 인해 관광객 등의 이동이 크게 줄었던 점을 감안하면 감소 규모가 상당한 것으로 분석된다.

시·군별로는 천안이 30명으로 가장 많고, 서산 18명, 아산·논산·부여가 각각 17명, 당진 15명, 예산이 13명으로 뒤를 이었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아산이 27명에서 17명으로 10명 감소하고, 홍성은 16명에서 7명으로 9명, 보령이 15명에서 9명으로 6명 줄었으며 계룡의 경우 2명에서 올해는 단 한 명의 사망자도 발생치 않았다.

이와 함께 사망자를 사고 유형별로 보면 ‘차량 간’이 83명으로 가장 많고 ‘차량 단독’ 57명, ‘차 대 사람(보행자)’ 51명으로 나타났으며, 차량 용도별로는 승용 84명, 화물 54명, 이륜 37명 등으로 집계됐다.

도 관계자는 “이처럼 교통사고 사망자가 크게 줄어든 것은 고령자를 중심으로 한 교통사고 예방 대책과 도로 교통 안전시설 개선 등을 도가 중점 추진한 결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무단횡단 사고 빈발 지역 교통안전시설 확충, 횡단보도 안전대기 장치 설치 등 보행사고 예방을 위한 도로 시설 개선 사업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신아일보] 내포/김기룡·민형관 기자 press@shinailbo.co.kr/mhk888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