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국제유가 4일 연속 오름세… WTI 배럴당 46.58달러
국제유가 4일 연속 오름세… WTI 배럴당 46.58달러
  • 신혜영 기자
  • 승인 2016.08.17 0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신아일보 DB)
국제유가가 4일 연속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1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9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84센트(1.8%) 오른 배럴당 46.5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WTI는 4거래일 연속 상승이며 지난달 6일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10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97센트(2%) 상승한 배럴당 49.32달러 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산유국들이 다음 달 회의에서 가격 안정책을 내놓을 것이라는 기대 심리가 이어졌다.

다음 달 26∼28일 알제리에서 열리는 국제에너지포럼에서 생산량 동결 등 가격을 높이는 대책이 논의될 것이라는 관측이 투자자 사이에 퍼졌다.

그동안 가격 부양책에 반대해 온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맹주 사우디아라비아가 가격이 높아지기를 원한다는 소식도 전해졌다.

OPEC의 소식통들은 이란, 이라크, 러시아가 협상 타결에 걸림돌이 될 수 있지만, 사우디아라비아는 가격이 오르기를 원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러시아의 알렉산더 노박 에너지장관은 “러시아 공무원들이 OPEC 회원국의 협상 당사자들과 원유시장 상황에 관해 이야기했다”면서 “러시아와 OPEC 회원국의 에너지 대화가 10월에도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나이지리아에서 군사 무력 충돌과 파이프라인 손상 등으로 하루 70만 배럴의 생산량이 줄어든 것도 원유가격의 상승 요인으로 꼽히고 있다.

[신아일보] 신혜영 기자 hyshi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