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소비재 수출 줄고 수입 늘어… 韓 소비재 교역수지 악화
소비재 수출 줄고 수입 늘어… 韓 소비재 교역수지 악화
  • 박정식 기자
  • 승인 2016.07.31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경제硏 “소비재 경쟁력 강화 등 정책적 대응 필요”
 

우리나라 소비재 교역의 수출보다 수입이 늘면서 소비재 교역 수지가 크게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경제연구원이 31일 발표한 ‘한국 소비재 교역의 문제점과 과제’에 따르면 세계 소비재 총수출에서 한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1995년 2.1%에서 2014년 0.8%로 하락한 반면 수입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같은 기간 0.9%에서 1.5%로 늘었다.

한국의 소비재 수출은 1995년 196억8000만 달러에서 2014년 244억2000만 달러로 연평균 1.2% 증가하는 데 그쳤다.

그러나 소비재 수입은 같은 기간 81억6000만 달러에서 461억6000만 달러로 연평균 10.1%씩 확대됐다.

그 결과 한국의 소비재 교역 수지는 1995년 115억20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한 이래 지속적으로 악화되면서 2014년에는 217억3000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대(對)아시아 소비재 교역 수지 적자는 2005년 39억달러에서 2014년 110억8000만달러로 10년 새 2.8배 커졌다.

같은 기간 대유럽 국가들과 소비재 교역 수지 적자 규모도 1억2000만 달러에서 80억 달러로 66.7배 확대됐다.

특히 준 내구재를 중심으로 전 소비재 상품에서 교역 수지가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995년 68억5000만 달러 흑자를 낸 준 내구재 부문은 2014년 109억5000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내구재는 교역 수지 흑자를 기록하고 있지만 그 규모가 2005년 47억2000만 달러에서 2014년 8억6000만 달러로 크게 줄었다.

현대경제연구원 관계자는 “아시아를 중심으로 한 개발도상국의 빠른 추격과 선진국 수준에 미치지 못하는 상품 경쟁력 때문”이라며 “국내 산업 공동화와 부진한 소비재 관련 혁신 등 대내적인 요소도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내 소비재 교역 수지 악화가 더욱 심화할 우려가 있다”며 “정책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신아일보] 박정식 기자 js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