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한일 8월 초 국장급 협의… 10억엔 시기 결론 시도 가능성
한일 8월 초 국장급 협의… 10억엔 시기 결론 시도 가능성
  • 이은지 기자
  • 승인 2016.07.29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한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철거 문제 압박할 수도

▲ 위안부 지원 재단인 화해 ·치유재단이 공식 출범한 28일 오전 서울 중구 순화동 재단 사무실에서 김태현 이사장(오른쪽 두번째), 윤병세 외교부 장관(왼쪽 두 번째), 강은희 여성가족부 장관(오른쪽)을 비롯한 위원들이 현판 제막식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일 양국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의 후속 협의를 위한 국장급 협의를 하는 방향으로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양국은 조만간 서울에서 국장급 협의를 하기로 구체적인 일정에 대해 의견을 교환 중이다.

구체적 시기는 8월 둘째주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은 아세안(ASEAN) 관련 연쇄 외교장관회의를 계기로 라오스 비엔티안에서 회담을 연 바 있다.

회담에서 양국은 국장급 협의 등을 통해 위안부 지원 재단의 조속하고 원활한 출범 등을 긴밀히 협력하기로했다.

우리 측에서는 정병원 외교부 동북아국장, 일본 측에서는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아시아대양주국장이 대표로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개최되는 국장급 협의는 '화해·치유 재단'이 28일 출범한 뒤 열리는 첫 협의다.

이에 따라 이번 국장급 협의에서는 일본의 10억엔(약 107억원) 출연 시기에 대한 결론을 시도할 가능성이 거론된다.

또한 일본 측에서는 주한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철거 문제를 거듭 압박할 수 있다.

양국은 지난해 일본군 위안부 합의에서 한국 정부는 위안부 피해자 지원을 위한 재단 설립, 일본 정부는 10억엔 예산 거출을 하기로 합의했다.

또 위안부 피해자의 명예와 존엄 회복, 마음의 상처 치유를 위한 사업을 시행하기로 합의했다.

일본 교도통신에 따르면 기시다 외상은 28일 뉴욕에서 취재진들에게 10억엔 출연 시기에 대해 "양국 정부가 조정 중이고 결과에 따라 지출 시기가 결정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소녀상 철거 문제와 관련해서는 "양국 정부가 합의 사항을 성실하게 이행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한국이 적절히 대처할 것으로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을 통해 "지난해 합의문 발표 시 입장 그대로다"며 "우리로서는 가능한 대응 방안에 대해 관련 단체와의 협의 등을 통해 적절히 해결되도록 노력해갈 것"이라고 밝혔다.

[신아일보] 이은지 기자 e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