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ARF 의장성명 발표, 北 핵실험 등 우려… 사드는 제외
ARF 의장성명 발표, 北 핵실험 등 우려… 사드는 제외
  • 이은지 기자
  • 승인 2016.07.27 2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국 외교장관, 한반도 최근 상황에 우려 공유

▲ 라오스 비엔티안 국립컨벤션센터(NCC)에서 개최된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모습. (사진=연합뉴스)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에 대한 우려가 담긴 의장성명이 발표됐다.

외교부 등 소식통에 따르면 27일(현지시간) 남중국해와 북핵 문제 등으로 난항을 겪었던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의 결과물이라 할 수 있는 의장성명이 발표됐다.

의장성명에는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에 대한 우려가 담겨 있었으며, 중국이 주장했던 것으로 알려진 사드 관련 내용은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의장국인 라오스가 이날 공개한 성명에 따르면 각국 외교장관들은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인 북한의 1월6일 핵실험과 2월7일 로켓발사, 7월9일 탄도미사일 발사 등을 포함한 한반도의 최근 상황에 대해 우려를 공유했다.

장관들은 한반도 지역의 평화와 안보의 중요성을 재확인했으며, 평화적 방식으로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아세안(도남아시아국가연합)의 지지를 재언급했다.

또 대부분 장관들은 북한이 안보리 결의 2270호를 포함한 모든 관련 안보리 결의를 준수하고, 모든 관련 측이 평화적 한반도 비핵화의 추가적 진전을 위해 역내 평화 안보를 유지하고 6자회담의 조기 재개에 유리한 환경을 조성하는 데 공통의 노력을 기울일 것을 촉구했다.

다음은 ARF 의장성명 가운데 한반도 관련 조항 전문.

장관들은 유엔 안보리 결의들을 위반한 북한의 2016.1.6. 핵실험, 2016.2.7. 로켓 발사, 2016.7.9. 탄도미사일 발사를 포함한 현 한반도 상황 전개에 대한 우려를 공유하였다. 장관들은 이 지역에서의 평화와 안전의 중요성을 재확인하고, 평화로운 방식의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아세안의 지지를 재표명하였다. 대부분의 장관은 또한 안보리 결의 2270호를 포함한 모든 관련 안보리 결의들을 북한이 준수할 것을 촉구하였으며, 모든 당사국들이 역내 평화와 안전을 유지하고 평화로운 방식으로 한반도 비핵화에 추가 진전을 이룰 수 있도록 6자회담의 조속한 재개에 유리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공동의 노력을 경주할 것을 촉구하였다. 장관들은 인도적 우려 사안에 대한 대응의 중요성을 강조하였다.

[신아일보] 이은지 기자 e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