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독자투고] 주먹보다 아픈 ‘말’
[독자투고] 주먹보다 아픈 ‘말’
  • 신아일보
  • 승인 2016.07.25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유경 김천경찰서 중앙파출소

 
장마가 지나가고 햇볕이 뜨거워지면 불쾌지수가 올라간다. 이와 동시에 112 폭행 신고도 증가하기 시작한다.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면 밤낮을 가리지 않고 폭행신고가 들어오는데, 그 내용을 들여다보면 서로 다른 사안임에도 비슷한 부분이 있다.

처음부터 이유 없이 폭력을 휘두르는 경우는 드물고, 주로 ‘말’ 때문에 폭력이 발생한다.

‘말’ 중에서도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것이 바로 욕설이다.

지나가는 학생들의 대화를 듣다보면 친구에게 욕설을 하는 것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그 이유를 물으면 ‘장난으로’, ‘재밌으려고’ 한다는 것이다. 청소년들은 욕설에 대한 경각심이 상대적으로 부족하다.

이를 증명하기라도 하듯 학교폭력의 여러 유형 중 가장 발생하기 쉬운 것이 언어폭력이다.

형법 제 250조에 사람의 신체에 대해 폭행을 가한 자는 2년 이하의 징역, 500만원 이하의 벌금, 구류 또는 과료에 처한다고 돼 있다.

‘폭행’은 사람의 신체에 대해 유형력을 행사하는 것인데, 여기에는 ‘폭언’도 포함된다.

말하는 사람은 별 뜻 없이 ‘장난’이나 ‘친근감’의 표현으로 욕설을 할지 모르지만 듣는 사람은 기분이 나쁠 수 있다.

그로 인해 폭력사건에 휘말려 곤욕을 치르게 될 수도 있다. 형체 없는 말이 주먹보다 더 아플 수 있고 말 한마디로 천 냥 빚을 갚을 수 있다.

나의 말을 가장 먼저 듣는 사람은 나 자신이다. 상대방, 그리고 나 자신을 위해서 올바른 언어습관을 가져야 할 것이다. 

/최유경 김천경찰서 중앙파출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