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의료기관과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 업무협약
경북도, 의료기관과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 업무협약
  • 강정근 기자
  • 승인 2016.07.15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북도는 15일 오전 10시 도청 회의실(사림실)에서 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 심뇌혈관질환 치료 의료기관 11개소와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경북도가 추진하고 있는 ‘사通팔달 튼튼혈관 만들기’프로젝트에 담긴 중점과제로 지역 내 유관기관 및 의료기관 등과 상호 협력해 심뇌혈관질환자의 발생, 이송, 진단, 치료까지 원스톱서비스가 가능하도록 의료서비스체계 구축으로 치료기반을 조성하고자 함이다.

주요 협약내용은 심뇌혈관질환 발생․진료를 위한 상호 지원, 예방․관리를 위한 교육 및 홍보, 심뇌혈관질환자에 대한 전략적 진료 협업, 지역사회 건강증진사업 개발 및 시행 등 심뇌혈관질환 극복을 위해 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와 의료기관간 상호협력하기로 한 것이다.

참여 의료기관은 포항성모병원, 포항세명기독병원, 에스포항병원, 동국대학교 경주병원, 김천제일병원, 안동병원, 안동성소병원, 구미강동병원, 순천향대학교 부속 구미병원, 차의과학대학교 부속구미차병원, 문경제일병원이다.

도에서는 ‘通하는 혈관 건강한 뇌’라는 캐치프레이즈를 가지고 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 박재천 교수와 함께하는 건강 나눔 공개강좌를 개최하고, 경상북도의사회와 연계하여 최신 지견 정보교류를 위한 심포지엄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뇌졸중 예방 및 관리에 대한 범도민 인식개선 홍보사업으로 뇌졸중의 사전증상, 위험요인(5적), 예방 및 관리(5NO-5YES)를 내용으로 한 만화 애니메이션 영상물을 제작해 활용할 계획이다.

안효영 경북도 복지건강국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와 의료기관간 응급상황 대응능력 강화로 사망 및 후유증 발생을 최소화 하는 골든타임을 지켜 도민의 건강증진에 앞장서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신아일보] 경북도/강정근 기자 jgg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