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충남도 최문희 팀장, 37째 ‘따끔한 이웃사랑’
충남도 최문희 팀장, 37째 ‘따끔한 이웃사랑’
  • 김기룡·민형관 기자
  • 승인 2016.07.12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헌혈 600회 돌파… 충청 최다·전국 세 번째 기록

 
‘공무원 헌혈왕’으로 유명한 충남도 최문희 개발정책팀장(55·사진)이 헌혈 600회 돌파 대기록을 작성했다.

12일 도에 따르면 최 팀장은 이날 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충남혈액원 공주대 헌혈센터에서 600번째 헌혈을 마쳤다.

헌혈 1회당 400~550㎖의 혈액을 뽑았던 점을 감안하면, 성인 남자 63명의 혈액량에 달하는 317ℓ의 피를 생명이 위독한 생면부지 이웃을 위해 내놓은 것이다.

최 팀장의 이번 기록은 충청권 최다이자 전국 세 번째이며, 600회 달성 헌혈 기록 중에서는 역대 최연소에 해당한다.

현재 전국 최고 헌혈자는 723회를 달리고 있으며, 2위는 680회에 달한다.

최 팀장의 헌혈 600회 대기록의 출발은 지난 1979년 고등학교 재학시절 학교를 찾은 헌혈차에서 시작됐다.

피를 나누는 ‘따끔한 이웃사랑’에 대한 아름다운 경험을 바탕으로 14년 동안 2개월에 1차례씩 헌혈침대에 올라 팔을 걷어 올렸다.

그리고 지난 1993년부터는 새로운 헌혈 방법 도입과 헌혈에 대한 법적 기준 변경에 따라 매달 두 차례에 걸쳐 헌혈을 실천해 왔으며, 1994년에는 골수 기증 등록도 마쳤다. 헌혈 후 받은 증서 중 515매는 형편이 어려운 이웃 등을 위해 대한적십자사,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 KBS방송국, 개인 등 9개 기관·개인에 쾌척했다.

나머지 증서도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에 기증할 계획이다.

이 같은 활동으로 최 팀장은 지난 2009년 행정자치부 ‘대한민국 최고 기록 공무원’ 선발에서 ‘공무원 헌혈왕’에 뽑혔다.

또 정기적인 헌혈과 기부 외에도 매년 100시간 이상의 자원봉사, 탁월한 업무 추진 등의 공적을 인정받아 지난 2009년에는 ‘참된 공무원상’을 수상하기도 했으며, 2014년에는 대한민국 공무원 최고 영예의 상인 ‘청백봉사상’을 수상했다.

최 팀장은 “37년 동안 건강에 문제가 없어 헌혈을 해 올 수 있었던 것만으로도 행복하다”며 “법적 허용 나이인 69세까지 헌혈을 하는 것이 작은 소망”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내포/김기룡·민형관 기자 press@shinailbo.co.kr/mhk888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