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SA 탐사선 주노, 5년 만에 목성 궤도 진입 성공
NASA 탐사선 주노, 5년 만에 목성 궤도 진입 성공
  • 신혜영 기자
  • 승인 2016.07.05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1년 8월 발사 약 5년 동안 28억㎞ 비행… 20개월간 목성 탐사 나서

▲ NASA 탐사선 주노가 5일(한국시간) 낮 12시53분에 목성 궤도에 들어섰다. (사진=NASA 제공)
목성 탐사선 ‘주노(Juno)’가 5년 만에 목성 궤도 진입에 성공했다.

AFP통신 등은 4일(현지시간)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발표를 인용해 목성 탐사선 주노(Juno)가 미국 독립기념일인 4일 오후 11시18분(한국시간 5일 낮 12시18분)부터 목성 궤도 진입을 위한 감속 엔진의 점화를 시작해 11시53분(낮 12시53분)에 목성 궤도에 들어섰다고 보도했다.

NASA에 따르면 주노는 궤도 진입 전 약 35분간 주 엔진을 연소하면서 속도를 초속 542m만큼 줄였으며 이후 목성의 중력에 이끌리면서 주변 궤도에 안정적으로 진입했다.

궤도 안착에 성공한 주노는 앞으로 20개월간 목성을 37회 회전하면서 목성 탐사에 나선다.

또 주노는 10월19일에 주 엔진을 약 22분간 연소해 14일 공전주기로 궤도를 수정한 후 목성의 극지방을 관측할 예정이다.

주노는 이 기간 동안 목성에 물이 존재하는지, 단단한 핵심부가 있는지, 목성의 극지방이 태양계에서 왜 가장 밝은지 등을 연구한다.

한편 주노는 2011년 8월 발사돼 5년에 가까운 기간 동안 28억㎞를 비행해 목성 근처에 도달했다.

[신아일보] 신혜영 기자 hyshi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