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해철 의원, 20대 국회 첫 상임위 업무보고
전해철 의원, 20대 국회 첫 상임위 업무보고
  • 문인호 기자
  • 승인 2016.06.28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전해철 국회의원(안산상록갑)이 지난 27일부터 20대 국회 첫 상임위 업무보고를 시작했다.

전 의원은 업무보고 첫째 날인 27일에는 총리실, 권익위, 경제인문사회연구회에 대해, 28일에는 공정거래위원회, 국가보훈처 등 소관기관의 2016년 주요 업무현황을 보고받고 정부 정책을 비롯한 현안에 대한 질의를 이어갔다.

우선 상임위 첫날인 27일 국무조정실에 대한 업무보고에서 세월호 특조위 임기 해석과 관련해 정부의 잘못된 법해석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이석준 국무조정실장의 '정부는 세월호 특별법 부칙 제3조에 따라 위원 임기를 법 시행일로 보고 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위원의 임기와 위원회의 활동기간이 법 상 명백하게 별도로 규정되어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세월호 피해지원 사업 진행이 미흡함을 지적하고, “세월호 지원·추모사업이 원활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국무조정실의 적극적인 역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전 의원은 28일 업무보고에서는 ‘임을 위한 행진곡’ 논란, 편향적인 나라사랑교육 문제로 국론분열을 일으킨 박승춘 보훈처장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또 공정위를 상대로 한 질의에서는 롯데 편의점 사업의 불공정성에 대한 공정위의 미온적인 조사태도를 문제 삼았다.

전 의원은 "2013년부터 가맹점주들의 영업포기가 크게 증가했는데 불공정거래를 바로잡아야 할 공정위가 제 역할을 수년째 하지 않고 있어 가맹점주들이 이익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며 "이제라도 공정위가 의지를 갖고 시정하는 노력과 함께 위반행위를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정재찬 공정거래위원장은 "그 문제에 대한 지적을 겸허히 받아들이며, 앞으로는 불공정행위에 대한 신고가 들어오는 경우 조사 기한을 설정해서 엄수하도록 하는 등 제도 개선에 유의하겠다"고 답변했다.

한편, 전 의원은 오는 30일까지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한국산업은행을 비롯한 금융공기업 등 국가 주요기관에 대한 업무보고를 이어갈 예정이다.

[신아일보] 안산/문인호 기자 mih2580@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