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춘 보훈처장, 야당 거부로 정무위 업무보고 못해
박승춘 보훈처장, 야당 거부로 정무위 업무보고 못해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6.06.28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번째 해임촉구안 발의됐는데도 반성·태도변화 없다"

▲ 박승춘 보훈처장이 28일 오전 국회 정무위 전체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이 28일 국회 정무위원회에 출석했지만 야당의 거부로 업무보고를 하지 못했다.

박 청장은 이날 오전 업무보고를 위해 마이크 앞에 섰지만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간사인 전해철·김관영 의원의 반발로 입조차 떼지 못했다.

전 의원은 "3번째 해임촉구안이 발의됐음에도 아무런 반성이나 태도 변화가 없다"며 "박 보훈처장에게 업무보고를 받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 퇴장시켜야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보훈처가 민주주의 역사를 짓밟고 정치적 중립을 훼손하고 국민통합을 저해하는 기관으로 전락했다"며 "해임촉구안이 나온 마당에 업무보고를 하는 것은 타당하지 않으니 차라리 사퇴해서 국민통합에 기여해달라"고 촉구했다.

새누리당 간사인 유의동 의원이 "20대 국회가 열리고 한 기관의 장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야당의 견해와 다르다는 이유로 업무보고를 못 받겠다고 하는 것이 과연 앞으로 발전적인 모습을 만들어가는 데 도움이 될지 우려다"며 불편한 내색을 하며 박 처장의 업무보고를 받자고 했지만 3당 간사 협의 결과 이뤄지지 않았다.

▲ 박승춘 보훈처장이 28일 오전 국회 정무위 전체회의에서 최완근 차장의 답변을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결국 최완근 차장이 업무보고를 하기로 의견을 모았지만 준비돼있지 않아 보훈처 업무보고는 서면보고로 대체했다.

야당 의원을 중심으로 박 보훈처장의 퇴장을 요구하기도 했으나, 질의응답 과정에서 박 보훈처장의 답변을 들어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하면서 퇴장까지는 이어지지 않았다.

민병두 더민주 의원은 이날 "상황이 이 지경이 됐으면 국민통합을 염두에 두고 사퇴할 마음의 준비가 돼 있어야 되는 게 아니냐"고 질타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박 처장은 "저에게 주어진 소임에 최선을 다해왔다"며 "제 업무때문에 사퇴해야한다, 말아야한다는 생각은 하지 않는다.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무산 등은 정당한 업무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는 해임 결의 대상이 아니다"며 "국회 표결은 국회 결정에 맡기는 것이고 저는 제 임무를 성실히 수행할 따름"이라고 일축했다.

앞서 더민주, 국민의당, 정의당 등 3개 야당은 보훈처가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광주시민을 진압한 제11공수특전여단을 올해 6·25전쟁 기념 광주 시가행진에 투입하는 행사를 기획·추진한 것과 관련, 박 보훈처장 해임촉구결의안을 발의했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