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충남도민이 진정으로 행복 느끼는 ‘사람중심’ 행정 추진
충남도민이 진정으로 행복 느끼는 ‘사람중심’ 행정 추진
  • 김기룡·민형관 기자
  • 승인 2016.06.07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선6기 2주년] 시·도지사에게 듣는다 -안희정 충남도지사
▲ 안희정 충남도지사

인권 바탕 공정·신뢰 속 사회적 정의 제고
농촌·농어업·농어민 위한 ‘3농 혁신’ 강화

충남도 민선 6기 안희정호가 4년간의 긴 여정의 반환점을 향해 쾌속항해를 하고 있다. 본지는 창간 14주년을 맞아 서해선 복선전철 가시화, 대산-당진 고속도로 예비타당성조사 통과, 서산 민항 유치 등에서 만족할 만한 성과를 얻어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안희정 지사를 만나 도정 전반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도지사로 7년째다. 충남도민들이 체감하는 가장 큰 변화는 무엇이고 안 지사 본인에게 지난 7년은 어떤 의미인가?

△ 지난 2010년 7월1일 제36대 충남도지사 취임시 다짐과 약속은 먼저 국민의 눈높이에서 생각하고 전체의 이익과 지역의 발전을 조화시키는 노력 등을 통해 지역주의 정치에 갇혀 있지 않겠다는 것이었다.

그리고 분권과 균형발전 강화로 자율과 책임을 다하는 실질적인 지방자치 실현 노력을 통해 서울중심의 600년 역사의 폐단을 극복해 나가자는 것이었다.

도지사로서 이같은 다짐과 약속을 항상 마음속에 간직하고 열심히 달려왔다.

굳이 지도자의 몫을 비유하자면 밭 매는 농부 정도 역할인 것 같다. 밭을 잘 매면 작물들이 알아서 큰다. 그것과 마찬가지로 관료, 시장질서, 사회적 질서들을 반듯하게 잘 운영하면 그 속에서 성실한 국민들이 땀과 노력을 통해서 역사를 발전시킨다.

그동안 눈앞에 보이는 가시적인 성과 보다는 민주적 도정운영시스템 정착에 역점을 둬왔다. 더불어 개발 연대식 행정보다는 행복을 느끼는 ‘사람중심’ 행정을 추진했다.

공장 하나 더 짓는 것 보다는 도민이 진정으로 행복을 느끼는 ‘사람중심’ 행정에 역점 뒀으며 사람의 삶의 질을 높이고 사람의 역량을 키우는 출산과 양육, 교육과 복지 등 사람에 대한 투자 강화했다.

특히 공직자 스스로가 변화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기 때문에 행정혁신에 주력했다. 그래서 이해당사자, 외부전문가 등과 다양한 토론을 거쳐 정책을 생산하고 집행하고 평가해 보는 시스템을 만들어 왔다.

21세기 농촌 활성화에 대한 신산업 발전전략을 세우기 위해 최대 역점을 두고 있는 실시하고 있는 농촌·농어업·농어민에 대한 3농 혁신 추진 또한 달라진 도정의 대표적인 사례라 말씀드릴 수 있다.

국민이 공감하고 신뢰하는 행정이 이루어질 때 비로소 제대로 된 행정을 수행하는 것이고 수혜를 받는 국민들도 행복한 것이며 이것이 삶의 질을 높이는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도민과의 공감 행정을 위해 행정 혁신 노력과 함께 많은 채널을 통해 대화와 소통을 하고 있다.

민선 6기에도 민선 5기 동안 3대 혁신으로 이룬 변화의 기초위에 도민 행복을 높여가는 정책과제인 3대행복(성장, 권리, 환경)과제를 역점으로 추진하고 있다.

‘도민의 진정한 행복’은 경제적 안정, 기본적 생존권, 건강한 생활공간이 확보돼야 가능하다. 이 과제들은 도민의견 수렴결과 우선순위의 요구이자 민선6기 도정이 지향하는 가치이다.

-올해를 시작하면서 도정목표를 여성과 소수로 꼽았다. 구체적 실천 방안은?

△ 우리 시대의 가장 중요한 과제는 ‘사회적 정의’라는 가치 구현이다. 인권을 바탕으로 공정과 신뢰 속에 사회적 정의를 높여야 한다는 것이다.

농촌과 도시, 대기업과 중소기업, 노인과 청년,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주인으로서 차별 없이 인권과 공정한 기회가 보장돼야 한다.

이를 바탕으로 주권자가 자기 책임을 다하면서 통합하고 단결하며, 21세기에 맞는 민주주의 운영체계를 확립할 때 진정한 선진국이 될 것이라 믿는다.

따라서 충남도정은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회를 다지고 국가발전을 견인하기 위해 사람의 가치가 중심, 여성과 인권의 관점에서 충남도정을 운영하고 있다.

더 좋은 인권의 미래를 위해서는 시민의 참여와 사회주체의 협력이 전제돼야 한다.

이러한 논의구조와 소통 속에서 인권증진시책이 제 역할을 다할 것이라는 믿음 속에서 대한민국의 새로운 인권역사, 우리 충청남도가 앞장서 나가겠다.

 

-도청이 내포신도시로 이전한지 4년이 됐다. 이전 후 지금까지 내포신도시 발전에 대해 총평을 하자면?

△ 내포신도시 건설사업은 충남도 개도(1896년) 이후 116년간의 공주·대전 시대를 마감하고 도청을 이전, 신도시를 건설하는 사업이자 충남의 균형발전을 선도하고 환황해권의 중심도시 건설을 지향하는 역사적 의미를 지닌 대단위 사업이다.

그동안 2009년 9월 건설공사의 첫 삽을 뜬 이래 2012년 12월 도청을 이전하고 2013년 1월 내포신도시가 출범해 3년이 경과한 오늘에 이르기까지 행정타운과 1~2단계 구역을 중심으로 내포신도시 현장은 하루가 다르게 변모해 왔다.

주요 성과를 보면 3개 진입도로 개설로 신도시로의 접근성 향상, 부지조성공사 공정율 59% 달성 등 도시기반조성은 계획대로 진행되고 있다.

또한 66개소의 광역행정 기관·단체 이전 등으로 인구유입을 유인하면서 공동주택, 편익시설 등 민간투자가 지속적으로 이루어져 신도시 출범 3년여 기간이 경과한 지금은 입주민들의 불편이 다소 해소됐다고 자부한다.

-환황해프로젝트를 추진 중에 있다. 구체적인 내용은?

△ 중국이 G2로 급부상하고 아시아가 세계 경제의 중심지로 도약하는 상황에서 우리 충남이 4세기 백제의 부흥을 21세기에 재현하면서 세계로 뻗어나가는 글로벌 시티로 성장해 나갈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 대응체계를 구축하고자 ‘환황해 프로젝트’를 추진하게 됐다.

주요 내용을 보면 우선 중국을 중점으로 하되 보다 큰 그림을 그리기 위해 중장기적으로 일본, 동남아 지역에 대한 전략도 포함됐다.

도는 지난해 11월20일 환황해비전을 선포하고 한반도와 아시아가 유럽과 같은 평화와 번영의 공동체가 될 수 있도록 아시아평화공동체를 만들어 나갈 것을 제안한 바 있다. 돈과 사람, 상품이 자유롭게 오가는 하나의 시장, 집단안보체제에 기반을 둔 군사적 협력, 높은 수준의 외교적 협력으로 EU 수준의 공동체를 만들어 가자는 것이다.

그리고 그 속에서 한민족의 통일과 번영을 이룩해 가자는 것이다. 그와 같은 아시아 공동체가 이룩될 경우 중국과 가장 가깝고 일본과 깊은 역사적 유대관계를 맺고 있는 충남도에게 새로운 기회와 경제적 번영을 가져다 줄 것이며 안정된 평화 질서 속에 충남도는 동북아 교류의 허브였던 백제의 영광을 재현해 낼 수 있을 것이다.

일각에서는 지방자치단체가 주관하기에는 거대한 담론이 아니냐고 할지 모르지만 지금은 글로벌 시대로 지방자치단체, NGO, 국제기구 등 누가 이니셔티브를 쥐느냐에 달려 있는 거라 생각한다. 그 좋은 예가 다보스 포럼이다.

앞으로 도가 아시아 평화 공동체의 꿈을 향해 작은 밀알이 되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다.

[신아일보] 내포/김기룡·민형관 기자 press@shinailbo.co.kr/ mhk888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