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朴 대통령 "北, 비핵화 거부… 단합으로 나라 지켜야"
朴 대통령 "北, 비핵화 거부… 단합으로 나라 지켜야"
  • 전민준 기자
  • 승인 2016.06.06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61회 현충일 추념식서 북한 맹비난… "국가안보에 여야·지역·세대 구분 없어"

▲ 6일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제61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권선택 대전시장과 김인식 대전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주요 참석자가 현충탑을 찾아 헌화·분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은 6일 "북한이 5차 핵실험까지 공헌하는 이럴 때일수록 애국심과 단합으로 나라를 지켜야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국립 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1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북핵 도발과 관련해 "최근 북한은 7차 당 대회에서 핵보유국임을 주장하면서 국제사회의 비핵화 요구를 정면으로 거부했다"고 비난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북한 핵은 우리의 안보는 물론, 동북아와 세계 평화를 위협하는 중대한 도발이자 민족의 화합과 통일을 가로막는 가장 큰 걸림돌"이라고 규정하고 "정부는 북한이 비핵화의 길을 선택하고 대화의 장으로 나올 때까지 국제사회와 긴밀하게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확고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하면서 대북억제 능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도발 시에는 주저 없이 단호하게 응징해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반드시 지켜낼 것"이라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북한 정권은 핵과 미사일 개발을 고집할수록 국제사회의 더욱 강력한 제재와 압박에 부딪히게 될 것"이라며 "결국 고립과 자멸의 길로 빠져들고 말 것이라는 사실을 분명히 깨달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박 대통령은 또 "국민 여러분의 힘을 모아서 선열들의 숭고한 희생을 이룩한 자유와 번영을 지키고 더욱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며 다시 한 번 선열들이 보여주셨던 애국정신을 생각하며 국민 여러분의 힘과 마음을 하나로 모아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국가안보에는 여야, 지역, 세대의 구분이 있을 수 없다"며 "국민 모두가 하나 된 마음으로 힘을 합쳐야만 분단의 역사를 마감하고 한반도에 평화와 통일의 길을 열어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국가유공자 예우와 관련해서는 "선열들이 남기신 소중한 정신을 높이 기리면서 합당한 예우를 해드리기 위해 국가유공자를 위한 보훈정책을 강화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국가유공자의 보상과 예우, 제대군인의 사회복귀 지원에 소홀함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전했다.

[신아일보] 전민준 기자 mjje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