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中 위안화, 11년 만에 최대폭 절상… 달러당 6.4589위안
中 위안화, 11년 만에 최대폭 절상… 달러당 6.4589위안
  • 이은지 기자
  • 승인 2016.04.29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연합뉴스)
중국 인민은행의 위안화가치 절상폭이 2005년 7월 이후 약 11년 만에 최대 수준을 기록했다.

중국 인민은행은 위안화 기준환율을 달러당 6.4589위안으로 고시했다. 전일 6.4954위안에서 0.56% 하락한 수준이다.

중국 당국이 이처럼 위안화 가치를 올린 것은 중국이 지난 2005년 7월 22일 2.01%를 절상한 이래 10년 9개월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전문가들은 미국과 일본의 통화정책회의 이후 미 달러 가치가 하락하면서 위안화 환율이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했다.

달러 가치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27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금리를 동결하고 향후 신중한 움직임을 시사하면서 하락세를 타고 있다.

일본은행도 추가 부양책을 내놓지 않아 달러화 대비 엔화 환율이 달러당 107 엔까지 떨어지면서 달러화 가치에 하락 압박을 더했다.

역외 시장 위안화 환율은 기준환율 발표 직후인 이날 오전 9시15분 달러당 6.4763 위안까지 떨어졌다.

[신아일보] 이은지 기자 e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