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北 추가도발시 더 강력한 제재”
한미일 “北 추가도발시 더 강력한 제재”
  • 조재형 기자
  • 승인 2016.04.19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 차관 “중국·러시아 포함한 국제사회와 연대 강화할 것”
▲ 임성남 외교부 1차관(가운데),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부장관(왼쪽), 사이키 아키타카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 등 한미일 3국의 외교차관이 19일 오후 서울 세종로 외교부 청사에서 '제3차 한미일 외교차관 협의회'를 마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한국과 미국, 일본이 북한의 추가도발을 감행할 경우 더 강력한 제재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과 토니 블링컨 국무부 부장관, 사이키 아키타카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은 19일 서울 세종로 외교부청사에서 열린 ‘3국 외교차관 협의회’에서 북한의 5차 핵실험이나 미사일 발사 등 추가도발 가능성에 이같이 밝혔다.

이날 협의회 직후 공동기자회견에서 임 차관은 “북한의 추가 도발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제사회의 거듭되는 엄중한 경고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또다시 도발을 감행한다면 국제사회의 더욱 강력한 제재와 깊은 고립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임 차관은 “중국과 러시아를 포함한 국제사회와 연대를 계속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며 “북한이 안보리 결의 2270호에 담긴 국제사회의 총의에 대해 정면도전을 계속하는 것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했다.

블링컨 부장관도 “북한의 도발적, 불안정을 야기하는 활동에 더욱 공고히 대응할 것이고 제재이행에 더욱 힘쓸 것”이라면서 “북한의 인권유린 상황에 대응하는 데도 힘을 합칠 것”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조재형 기자 grind@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