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충청우정청 이재승 집배원, 산불 피해 막아
충청우정청 이재승 집배원, 산불 피해 막아
  • 김기룡 기자
  • 승인 2016.04.05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충청지방우정청 청천우체국 집배원 이재승 씨.
집배원이 우편물 배달 중 산불을 발견하고 주민을 대피시켜 큰 인명피해를 막았다는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화제의 주인공은 지난해 1월에 청천우체국에 신규 임용된 새내기 집배원 이재승(35) 씨다.

5일 충청지방우정청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1일 청천면 사기막리에서 우편물을 배달하던 중 산에서 연기가 나는 것을 목격했다.

이씨는 즉시 119에 신고하고 산 위쪽에서 불을 끄려고 올라가는 할아버지를 내려오도록 조치했다.

이후 산불이 향하고 있는 귀촌마을 쪽 주민들의 집을 일일이 찾아다니며 산불 발생 사실을 알리고 대피할 수 있도록 안내했다.

이 와중에 산불이 정상까지 번지자 이씨는 119에 헬기로 진화할 것을 재요청했고 소방차가 진입할 수 있도록 마을 주민들의 차를 이동주차 하도록 조치하는 기지를 발휘했다.

이 집배원은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며 “주민들이 한명도 다치지 않고 화재가 진압이 되어 다행”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대전/김기룡 기자 press@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