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잔 다르크 반지 공개… 진품 논란 중
잔 다르크 반지 공개… 진품 논란 중
  • 신혜영 기자
  • 승인 2016.03.21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AFP/연합뉴스)
프랑스 저항의 상징 잔 다르크(1412∼1431)의 것으로 추정되는 반지가 20일(현지시간) 공개됐다.

AFP통신 등 외신은 퓌뒤푸역사테마공원이 지난달 런던에서 열린 경매를 통해 37만6833유로(약 5억원)에 반지를 사들였으며, 공개 첫날 5000여명의 인파가 몰렸다고 보도했다.

반지에는 세 개의 십자가와 함께 ‘예수-마리아’를 뜻하는 ‘JHS-MAR’라는 글씨가 새겨져 있다.

이는 1431년 재판 기록과 일치한다. 당시 잔 다르크는 법정에서 이 반지를 부모에게서 받았다고 말했다.

외신에 따르면 옥스퍼드 연구소는 이 반지는 잔 다르크가 활동한 15세기의 것으로 추정되지만, 진짜 잔 다르크의 것인지는 아직 증명되지 않았다는 입장을 내놨다.

[신아일보] 신혜영 기자 hyshi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