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여야 지도부, 테러방지법 등 심야 협상 결렬
여야 지도부, 테러방지법 등 심야 협상 결렬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6.02.27 0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가 테러방지법 등 쟁점법안 처리를 위한 심야 협상을 펼쳤으나 합의 도출에는 또다시 이르지 못했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원유철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다 김종인 대표와 이종걸 원내대표는 26일 밤 국회에서 테러방지법의 일부 조항 수정에 대해 논의했으나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회담에서 더민주는 국가정보원의 감청권 제한을 비롯한 국정원의 권한 남용 방지 대책을 추가로 요구했으나 새누리당은 테러 방지의 실효성 약화를 들어 이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날 회담에서는 4·13 총선에 적용할 선거구 획정안은 논의가 없었던 것으로 알려지며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선거구획정위원회의 획정안 확정도 장담할 수 없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여야는 주말에도 지도부간 직·간접 접촉을 통해 협상을 벌여 오는 29일 본회의에서 테러방지법 제정안과 선거구획정안을 담은 공직선거법 개정안 등 쟁점 법안의 처리를 시도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