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신아프리즘] 데이트 폭력(Dating abuse)
[신아프리즘] 데이트 폭력(Dating abuse)
  • 신아일보
  • 승인 2016.02.24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이란 이름으로 맺어진 인연, 우리는 그 이름을 연인이라고 부른다.

연인은 연애하는 두 사람이 서로 그리며 사랑을 하는 것을 말한다. 사랑은 아무런 조건 없이 서로를 아끼고 소중히 여기며, 서로가 서로를 존중하고 배려하는 것이다.

그런데 요즘 아무 조건 없이 소중히 여기고 배려하는 사랑의 마음이 깨지고 있다. 하루가 멀다 하고 데이트 폭력이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데이트 폭력(Dating abuse)이란, 서로 교제하는 연인 사이에서 둘 중 한 명에 의해 발생하는 것을 말하며, 이러한 데이트 폭력은 성폭행, 성희롱, 협박, 물리적 폭력, 언어폭력, 정신적 폭력, 스토킹 등의 형태로 나타난다.

폭력을 행사하는 것은 주로 남성으로 피해 여성은 신체적, 심리적, 사회적 피해가 발생한다.

신체적으로는 상해, 임신, 인공유산 등의 피해가 나타나며, 심리적 피해로는 공포, 두려움, 불안, 우울, 무기력 등이 높게 나타나고, 더불어 대인관계의 어려움과 단절로 인한 사회적 피해와 학교 및 직장 등을 중단하는 일이 발생한다.

한 여성은 1년 넘게 남자친구에게 욕설과 인신 공격성 발언 등으로 우울증과 정신분열에 시달리기도 했다고 하소연 했다.

데이트 폭력은 결코 사소하지 않고, 개인적인 문제만도 아니다. 데이트 폭력은 추후 가정폭력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매우 높고, 가정폭력은 아동학대까지 이어질 수가 있다.

‘세 살 적 버릇 여든까지 간다’는 속담이 있다. 어릴 때 몸에 밴 버릇은 늙어 죽을 때까지 고치기 힘들다는 뜻으로, 어릴 때부터 나쁜 버릇이 들지 않도록 잘 가르쳐야 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이다.

데이트 폭력도 마찬가지다. 처음에는 단순한 폭력이지만 ‘사랑하는 사이’라는 이유로 참다 보면 더 심한 폭력으로 이어질 수가 있어 ‘사랑싸움’으로 치부해서는 안된다. 두 사람 사이에 폭력이 벌어지는 순간, 그건 이미 사랑의 문제가 아닌 범죄의 문제라는 점을 분명히 인식해야 한다.

올바른 이성 관계는 이성의 역할과 태도에 대한 바람직한 인식이 형성되도록 도움으로써 정서적으로 안정되고 행복한 결혼 생활에 이르도록 하는 주춧돌이 된다.

서로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상호 존중하고 즐거운 데이트관계 문화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우리 모두 상대의 인권에 대한 감수성을 높이는데 관심을 가져야 한다.

/김종학 국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